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순천 월등면은 복숭아로 유명하다. 4월 중순에서 5월초에는 복숭아꽃으로 장관을 이룬다.
▲ 복숭아꽃이 피기 시작하는 월등마을 순천 월등면은 복숭아로 유명하다. 4월 중순에서 5월초에는 복숭아꽃으로 장관을 이룬다.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이제 피기 시작하는 복숭아꽃, 너무 일찍 왔나?

국도 17호선을 타고 가다 순천 황전면에서 월등면 방향으로 길을 잡았다. 오늘(17일) 찾아간 곳은 복숭아로 유명한 월등이다. 탐스러운 분홍빛 복숭아꽃이 흐드러지게 핀 마을도 보고, 순천과 곡성을 경계 짓는 희아산도 오를 생각이었다.

4월 중순. 지금쯤 복숭아꽃이 지천으로 피었을 것이라 생각하고 들어서는데, 아직 꽃이 활짝 피지 않았다. 군데군데 핀 곳이 있지만 온통 붉은 빛으로 물들이는 장관은 아직 보여주지 않는다. 아쉬운 마음이 든다. 조금 늦게 올 걸. 매화는 지고 복숭아는 피기 시작하는 어중간한 시기다. 복숭아꽃이 붉게 뒤덮은 무릉도원 같은 풍경을 보고 싶었는데….

희아산을 오르기 위해 산행들머리인 노고치로 향한다. 오늘 산행은 노고치에서 출발해서 호남정맥을 따라 닭봉까지 가다가 희아산과 삼산을 이루는 능선길을 걸어갈 생각이다. 내려오는 길은 원달마을로 총 산행거리는 약 10㎞ 정도다.

노고치까지는 차로 올라간다. 너무 높게 올라와서 산행이 싱겁지 않을까 걱정이다. 노고치는 해발 350m로 호남정맥이 흘러가는 곳이다. 조계산에서 흘러내려오는 산줄기가 백운산으로 흘러가기 전에 노고치를 넘는다. 노고치에는 많은 산행객들이 '지나갔다'는 의미로 리본을 달아놓았다.

깨어나는 숲, 아름다운 봄꽃들

산길로 들어선다. 진달래가 환하게 반긴다. 이정표는 희아산까지 4㎞라고 알려준다. 숲은 이제 막 깨어나는 듯 연분홍 진달래꽃이 소나무 숲과 어울려 더욱 밝게 빛난다. 숲길은 아직 메마른 길이다. 이제 막 풀들이 돋아나기 시작한다. 산거울사초가 솜털마냥 삐죽삐죽 순을 내밀고 있다.

노고치에서 희아산으로 오르는 길에는 진달래가 한창이다.
 노고치에서 희아산으로 오르는 길에는 진달래가 한창이다.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산거울사초가 순을 내밀고 노란제비꽃이 핀 길을 걸어간다.
▲ 산 길에 핀 봄 꽃 산거울사초가 순을 내밀고 노란제비꽃이 핀 길을 걸어간다.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산길은 편안하게 걷다가 가파르게 오르기를 반복한다. 길옆으로 가녀리게 웃고 있는 노란제비꽃을 만난다. 진한 노란색에 활짝 웃는 모습을 보고 같이 웃는다. 땅바닥에 붙은 작은 꽃이지만 진한 노란색은 커다란 꽃처럼 느껴진다.

산길을 조금 더 오르니 마른 숲에 별처럼 날개를 펴고 있는 얼레지 꽃 군락을 만난다. 화려하면서도 도도한 아름다움에 흠뻑 반한다. 꽃잎을 모두 뒤로 제치면 마치 보자기를 묶어 놓은 것처럼 보인다. 넓적한 두 잎은 얼룩무늬가 있다. 현호색이 하늘거리며 피었고, 각시붓꽃이 새색시처럼 화사하다. 고깔제비꽃은 비밀이야기를 하는 듯 수풀 속에 모여 있고, 노란빛이 탐스러운 금붓꽃은 화사한 미인의 모습이다.

화려하고 도도한 얼레지 꽃
 화려하고 도도한 얼레지 꽃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화사한 미인같은 금붓꽃
 화사한 미인같은 금붓꽃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새잎이 고깔처럼 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고깔제비꽃 새잎이 고깔처럼 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산길에서 만난 살모사
 산길에서 만난 살모사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산길에서 뱀도 만난다. 따사로운 봄 햇살을 받고 있는 살모사는 나를 보고도 길을 비키지 않는다. 누가 주인일까? 뱀보고 길을 비키라고 하는 것이 참 염치없다. 한참을 눈싸움하다가 힘으로 밀어낸다. 미안하다 휴식을 방해해서….

꽃구경을 하면서 가는 길은 마냥 즐겁다. 시간에 쫒기지 않으니 한가하게 걷는다. 산길은 너무나 조용하다. 등산객들이 보이지 않는다. 모두들 다른 데로 꽃구경 갔나보다. 산속에는 더 아름다운 꽃들이 지천인데….

따사로운 봄 햇살 맞으며 걷는 산길

산길을 가파르게 오르면 닭봉이다. 닭처럼 고개를 들고 있어서 닭봉일까? 닭봉에서 잠시 쉰다. 할미꽃이 목도리도마뱀처럼 목도리를 활짝 펴고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닭봉에서 호남정맥과 이별을 하고 맞은편으로 보이는 희아산으로 향한다.

희아산 정상. 소나무 한그루 멋있게 서있다.
 희아산 정상. 소나무 한그루 멋있게 서있다.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희아산(戱娥山, 763.8m) 정상에는 반송이 한그루 하늘을 받치고 있다. 그늘이 좋다. 나무에 기대 잠시 쉰다. 산 이름이 특이하다. 예쁜 여자아이 이름 같기도 하고, 한자를 풀어보면 미녀를 희롱한다는 뜻도 가졌다. 산세로 봐서는 아름답기보다는 포근한 느낌이다.

희아산을 내려서면 월등재가 나오고, 율지마을로 하산하는 길이 있다. 그냥 지나쳐 간다. 삼산까지는 가야겠다. 산등선 길을 오르내리면서 산길을 걷는다. 따사로운 봄 햇살에 나른해 진다. 호젓한 숲길에 여기저기 피어나는 꽃들에 눈이 마냥 즐겁다.

희아산과 삼산 등산로. 총10km 정도, 5시간 반정도 걸었다.
 희아산과 삼산 등산로. 총10km 정도, 5시간 반정도 걸었다.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넓은 바위에 잠시 쉬어간다. 머리 위로 큰 개벚나무가 하늘을 가리고 있다. 꽃이 아직 피지 않은 게 조금 아쉽다. 꽃이 피었으면 벚꽃 아래 신선이 따로 없을 텐데. 숫개봉분기점을 지나 원당재까지 왔다. 원당재에서는 원달마을로 내려가는 길이 보인다. 산길이 좁지만 내려갈 만하겠다. 고민이다. 나른한 산길을 오래 걸어선지 힘들어진다. 바로 앞이 제일 높은 봉인 삼산인데….

삼산을 향해 산길을 재촉한다. 너무 여유를 부렸는지 시간이 많이 지났다. 가파른 산길을 올라서니 삼산(777m) 정상이다. 정상은 아직 피지 않은 철쭉이 꽃봉오리들을 한껏 부풀리고 있다. 철쭉이 피면 예쁘겠다. 이 길을 계속 따라가면 곡성에서 태어난 신숭겸장군 사당인 용산재가 나오고, 섬진강 지류인 보성강과 만난다.

정상에 작은 바위가 있어 물 한 모금 마시며 잠시 쉰다. 앉아있으니 눕고 싶다. 하늘보고 누웠다. 햇살이 눈부시다. 봄날 따사로운 햇살이 온몸을 감싼다. 하산은 원당재로 다시 돌아와 원달마을로 내려섰다. 가끔 산길이 희미한 곳도 있다. 계곡과 만나는 곳에서 산길이 사라졌다 나왔다 한다.

이제 막 피기 시작하는 복숭아꽃
 이제 막 피기 시작하는 복숭아꽃
ⓒ 전용호

관련사진보기


원달마을은 태안사에서 월등으로 넘어가는 길과 만난다. 다시 월등으로 돌아오기 위해 원달재를 넘으니 복숭아꽃이 하나둘 피기 시작한다. 따뜻한 봄 햇살은 하루가 다르다더니…. 월등은 이번 주말께나 아름다운 복숭아꽃으로 장관을 이루겠다.

덧붙이는 글 | 4월 17일 풍경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