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2년 2월 '치매관리법'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시·군 치매상담센터의 전담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담인력 확충으로 치매조기 검진율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민주노동당 이길종 경남도의원(거제1)은 '치매극복의날'(9월 21일)을 앞두고 19일 낸 자료를 통해 이같이 제시했다. 지난 8월 보건복지부가 낸 자료에 따르면, 인구 고령화로 치매 환자는 매년 급증하고 있다. 65세 이상 11명 중 1명이 걸릴 정도다.

이 의원이 경상남도로부터 받은 치매관리·지원사업 관련 자료에 따르면, 경남지역 치매환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65세 이상 노인인구 대비 치매유병율은 2008년 8.4%, 2009년 8.6%, 2010년 8.8%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경남지역 시․군보건소 등록(2010년) 치매환자는 9964명이며, 이 가운데 치매약 복용자는 6071명이며, 치매추정환자는 3만3000여 명이다.

20개 시·군보건소에는 치매상담센터가 설치돼 있고, 치매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은 총 47명(전담 14명, 겸임 33명)이다. 창원 3명(겸임 2명), 마산 3명(2명), 진해서부 5명(4명), 진주 9명(7명), 김해 2명, 밀양 2명, 양산 3명(2명), 함안 1명, 남해 3명(2명), 하동 5명(4명), 합천 1명 등이다.

의령은 2명 모두 겸임이고, 통영·사천·거제·창녕·고성·산청·함양·거창은 각각 1명인데 그것도 모두 겸임이다. 고령화 정도는 농촌지역일수록 비율이 높다.

이길종 의원은 "노인인구수와 고령화 정도가 유사한 지역인 진주와 김해, 하동·거창을 비교해 봤을 때, 치매상담인력에 대한 일정한 기준을 찾을 수 없어 치매정책에 대한 지역별 차이가 뚜렷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치매는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히 치료하면 진행을 지연시키거나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어 조기 검진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2년 치매관리법 시행을 앞두고 치매에 대한 인식 개선, 조기검진을 통한 예방, 치매환자 및 가족에 대한 지원 등 경상남도와 해당 시․군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더불어 시군 치매상담센터의 통합기능을 하는 광역치매관리센터 설립 및 일반병원 치매조기검진비 지원 등의 정책이 검토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