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대변인단이 12월 2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악의적 가짜뉴스를 퍼트려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선동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대변인단이 12월 2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악의적 가짜뉴스를 퍼트려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선동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어진 자유한국당 김기현 당시 울산광역시장에 대한 울산지방경찰청 수사를 두고 자유한국당과 김 전 시장 측이 '정치공작 수사'라며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이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은 악의적 가짜뉴스를 퍼트려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선동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김기현 전 시장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지방선거의 시민 승리를 폄하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그동안 민주당 울산시당 측은 이 사건에 대해 관망하는 입장을 보여왔다. 하지만 2일 김기현 전 시장이 "지난해 지방선거 무효"를 주장하며 법적소송을 제기하는 등 사건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지자 전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 선거 겨냥 청와대 하명수사? 속타는 울산 민주당)

민주당 울산 "음모론적 주장과 피해자 코스프레 중단하라고 경고한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최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자신의 측근 비리 수사가 현 정권의 정치공작 수사, 관권선거, 선거테러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이에 김 전 시장의 음모론적 주장과 피해자 코스프레를 중단하라는 준엄한 경고를 보낸다"고 밝혔다.

또한 "첩보 이첩이라는 통상적인 업무절차를 음모론으로 왜곡하고 악의적인 여론전으로 전개하는 김 전 시장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라면서 "악성 여론몰이라고 규정하고 무수한 가짜뉴스와 악의적인 프레임을 덧씌우려는 주체가 과연 누구인지를 현명하신 시민 여러분께서 냉철하게 판단하시리라 믿는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이에 대한 근거로, 이 사건의 수사를 지휘했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이 "경찰이 유죄로 판단한 것을 검찰이 무죄로 판단했다는 점에서 김학의 사건과 같은 구조"라고 한 점을 들었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황운하 청장은 '하명수사의 프레임을 씌워 억지로 몰고 가려고 한다'고 반박하며 오히려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서는 특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또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은 하명수사 논란에 대해 "단순 이첩한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상기했다.

그러면서 "지난 6.13지방선거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국정농단 부패정권을 심판한 선거였고, 울산 역시 촛불의 동력으로 20여 년 이상을 장기 집권한 자유한국당 정권을 교체하고 김기현 전 시장의 연임을 저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시장은 물론 5개 지역 단체장과 광역·기초의회 의석 대부분을 민주당이 석권한 것은 시민들의 민심을 그대로 반영한 결과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전 시장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들이기는커녕 음모론으로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전가하며 촛불시민정신을 부정하고 폄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울산경제 장기 불황 위기상황은 김 전 시장과 지난 20여 년 넘게 장기집권한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크다고 할 수 있다"면서 "송철호 민선 7기 시정부가 들어서고부터 울산 경제지표는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결론적으로 김 전 시장 측이 음모론의 피해자인 양 코스프레하며 시민 여론을 왜곡하고 있다는 것이 민주당 울산시당의 주장이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이를 선동정치로 규정하고 중단을 요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