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알려진 A 수사관은 이날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 A씨가 1일 오후 숨진채 발견된 서울 서초구 한 사무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알려진 A 수사관은 이날 오후 6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경력을 지닌 검찰 수사관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2일 부검을 진행한 결과 '특이 외상이 보이지 않는다'는 1차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동부지검 소속 A수사관에 대한 부검이 서울 양천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됐다.

서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이 같은 부검 1차 소견과 함께 현장감식, 주변 폐쇄회로(CC)TV, 유족 진술 등에 비춰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은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최종 회신되는 부검 결과와 행적 수사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종 감식 결과는 약 2주 뒤에 나올 예정이다.

A수사관은 지난 1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 한 지인 사무실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A수사관이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가 발견됐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취지 등이 메모에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A수사관은 사망 당일 오후 6시에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그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참고인이었다. 이 사건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리 첩보를 청와대로부터 황 청장 등이 넘겨받아 수사함으로써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골자다.

A수사관은 청와대 파견 근무 때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휘하에 있었다.

백 전 비서관이 정식 직제에는 없는 별도의 감찰팀을 운영하면서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의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 밑에서 일했던 A수사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이런 의혹을 조사하려고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fortu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