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여수 차가네 통큰해물삼합에서 선보인 여수 돌문어삼합의 기본 식재료다.
 여수 차가네 통큰해물삼합에서 선보인 여수 돌문어삼합의 기본 식재료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하나의 식재료보다는 둘 또는 셋이 모이면 천상의 별미가 된다. 이렇듯 고급지고 맛있는 식재료 셋이 모이면 삼합이 된다. 미식가들은 평범한 음식보다는 무언가 특별한 음식을 더 선호한다. 그래서 그들은 날마다 새로운 맛을 찾아 나서곤 한다. 전국 방방곡곡을 마다않고 발품을 판다.

얼마 전 '목포 홍어삼합도 울고 갈 여수 꼼장어삼합'을 소개한바 있다. 꼼장어삼합은 기존에 있는 목포 홍어삼합, 장흥 한우키조개삼합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 이번에는 여수 돌문어삼합을 선보인다. 이 맛 또한 예사롭지 않다. 배추김치와 차돌박이 돌문어가 어우러진 맛 역시 가히 환상이다.

여수의 새로운 맛, 돌문어삼합
 
 살아있는 싱싱한 생물 돌문어와 차돌박이에 신선한 식재료들이다.
 살아있는 싱싱한 생물 돌문어와 차돌박이에 신선한 식재료들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통 큰 해물삼합이다. 그 이름에 걸맞게 정말 오지고 푸짐하다. 큼지막한 접시에는 전복과 살아 꿈틀대는 돌문어가 그 자태를 뽐낸다. 새우와 가리비, 차돌박이, 표고버섯, 팽이버섯, 새송이버섯, 깐 마늘, 양파 등이 있다.

이들 식재료를 잘 달궈진 불판에 차례로 올린다. 이어 콩나물과 배추김치도 함께한다. 차돌박이가 고소한 향기를 뿜어내며 익어간다. 돌문어도 한 떨기 꽃으로 피어난다. 열기에 사르르 익어가는 탐스러운 먹거리들은 그저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여수에서 찾아낸 통 큰 해물삼합은 홍어삼합, 한우표고삼합 부럽지 않은 메뉴다. 배추김치에 차돌박이, 키조개가 삼합을 이루고 배추김치와 차돌박이, 돌문어가 한데 어울려 삼합이 되기도 한다. 이렇듯 배추김치와 차돌박이를 기본으로 여수의 다양한 해산물을 더해 먹는 삼합은 참으로 행복한 맛이다.
 
 해물삼합에는 배추김치, 차돌박이, 돌문어 기본 식재료 외에 다양한 재료들이 더 어울린다.
 해물삼합에는 배추김치, 차돌박이, 돌문어 기본 식재료 외에 다양한 재료들이 더 어울린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콩나물과 배추김치도 함께 불판에 올려 익힌다.
 콩나물과 배추김치도 함께 불판에 올려 익힌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통큰해물삼합의 기본 상차림이다.
 통큰해물삼합의 기본 상차림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가리비가 방긋거리고 차돌박이가 익어갈 무렵 돌문어와 갖가지 식재료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 이들 식재료를 구울 때는 한데 버무리듯 섞으면 안 된다. 따로 따로 구워야 한다. 배추김치의 강한 맛이 해산물과 차돌박이 등의 식재료 본연의 맛을 덮어버리기 때문이다.

불판에서 이들 음식이 잘 구워지면 취향에 따라 먹고픈 걸 골라온다. 이들 식재료들이 입안에서 한데 어우러지면 이내 맛의 향연이 펼쳐진다. 배추김치와 차돌박이에 돌문어가 한데 어울려 삼합을 이루면 그 맛은 배가된다. 여수 해물삼합을 먹는 순간 식객들은 자신도 모르게 저마다 외마디 탄성을 내지르곤 한다.

구이 음식이 다 그러하듯 해물삼합 역시 마무리는 볶음밥이 답이다. 노릇노릇 볶아낸 뜨거운 볶음밥은 안 먹으면 후회할 맛이다. 돌문어라면이나 해물라면도 후식으로 인기다. 여수삼합을 먹어본 여수 여행자들은 말한다. "세상에 이렇게 멋진 조합이 또 있을까?"하고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여수 해물삼합은 이렇듯 풍성함이 특징이다.
 여수 해물삼합은 이렇듯 풍성함이 특징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배추김치와 차돌박이에 돌문어가 있는 여수 돌문어삼합은 상추쌈을 해도 좋다.
 배추김치와 차돌박이에 돌문어가 있는 여수 돌문어삼합은 상추쌈을 해도 좋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먹고 또 먹고, 이렇듯 살아있는 싱싱한 생물과 신선한 식재료를 활용한 음식은 만족도가 높다.
 먹고 또 먹고, 이렇듯 살아있는 싱싱한 생물과 신선한 식재료를 활용한 음식은 만족도가 높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이렇듯 살아있는 싱싱한 생물과 신선한 식재료를 활용한 음식은 만족도가 높다. 여수 돌문어삼합은 정성으로 직접 담근 국내산 배추김치에 고소한 차돌박이 그리고 부드럽고 쫄깃한 돌문어의 조합이다. 배추김치 대신 돌산갓김치와도 먹어도 썩 잘 어울린다.

한편, 여수 차가네 통큰해물삼합 차철성(46) 대표는 영업에서 얻은 이익금의 일부를 도움이 필요한 우리 사회 저소득층과 소외계층을 돕는데 사용한다. 어려운 이웃과 더불어 산지 5년째다. 여수 우산클럽과 다홍클럽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이들 회원들이 뜻을 같이하고 있다.
 
 구이 음식이 다 그러하듯 해물삼합 역시 마무리는 볶음밥이 답이다.
 구이 음식이 다 그러하듯 해물삼합 역시 마무리는 볶음밥이 답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