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대전과 세종에서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마련된다. 사진은 '세종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의 행사 포스터.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대전과 세종에서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마련된다. 사진은 "세종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의 행사 포스터.
ⓒ 세종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관련사진보기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대전과 세종지역 단체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마련해 진행한다.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와 (사)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세상을바꾸는대전민중의힘,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 등이 참여하고 있는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오는 18일 오전 11시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진행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SNS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기념식은 5.18희생자들에 대한 추모묵념, 경과보고, 김정호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장의 기념사, 40주년 기념 영상 상영, 허태정 대전광역시장·김종천 대전광역시의회 의장·조승래 국회의원·이남일 대전지방보훈청장 인사말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또한 대전작가회의 조용숙 시인의 헌시낭송과 김용우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 상임대표·이대식 세상을바꾸는대전민중의힘 상임대표·김병국 (사)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이사장의 인사말이 이어진 이후 기념 공연이 펼쳐진다.

기념공연에는 대전청년회노래모임'놀', 대전평화합창단, 박홍순·이경섭·목진설·이희원·조병주·조은주·디안·J.해밀, 밴드 프리버드 등이 참여한다.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면서 기념식은 막을 내린다.

또한 대전행사위원회는 5.18민중항쟁 정신 계승을 위해 100여 장의 현수막을 거리에 게시 한다. 5.18정신 계승,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5.18 진실규명 미국 비밀문서 공개 등의 내용이 이 현수막에 담길 예정이다.

대전행사위원회는 특히 이번 40주년을 맞아 대전현충원 내 '학살자 전두환 친필 현판 교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계획했다. 하지만 국가보훈처가 5월 중 현판교체를 발표하면서 취소됐다.

대전행사위원회는 "5.18민중항쟁은 군부독재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켜낸 민주항쟁이자, 당시 열흘간의 항쟁 속에서 주먹밥과 피를 나누며 고립과 단절의 공포속에서도 단 한건의 범죄가 없는 대동세상을 열어낸 민중항쟁"이라고 평가하고 "올해는 1980년 5월 당시 보여주었던 대동정신을 계승하여 민주주의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기억하라 오월정신! 꽃피어라 대동세상!'이라는 슬로건으로 대전지역에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마다 대전시청에서 진행하는 기념식을 온라인 Live 형식으로 진행하며, 대전시민들과 5.18정신계승을 위해 거리현수막 게시운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종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도 같은 시각 세종시청 앞에서 '5.18민중항쟁 40주년기념식'을 개최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8일 오전 세종시청 앞 잔디광장에서는 추모묵념과 추모사, 5월의 시와 노래 공연, 퍼포먼스 등이 진행되는 기념식이 열리고, 이날부터 21일 까지 같은 장소에서는 '5월의 기억과 민주주의 전(展)'과 '추념관'이 운영된다.

또한 이날 오후 6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대동세상 주먹밥 공동체'가 진행되고, 이후 이곳에서부터 호수공원까지 '자전거 민주평화행진'이 진행되고, 오후 7시 30분 부터는 '5월 영화제'가 이어진다.

'세종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지금 우리가 사는 오늘의 민주주의는 학자들이 연구한 지식의 산물이 아닌, 5.18 민주화운동의 희생자를 비롯해 수많은 민주열사가 흘린 피로서 쟁취한 결과물"이라며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거대한 흐름은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에도 그대로 반영되며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망언을 일삼던 적폐 정치인들을 줄줄이 몰아내는 데 그 힘을 발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대정신의 구현하라는 시민의 뜻을 받들어 21대 국회에서는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학살의 진상 특히 헬기 사격과 발포 책임자를 단죄하는 역사의 심판을 완성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우리는 이번 5.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 행사를 위해 올바른 역사의식과 보편적 정의가 구현되는 세상을 위해 한걸음 나아가기 위한 다양한 시민참여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물리적 거리두기와 비대면 행사로 치러지는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