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일 '위안부 합의' 5년을 맞은 28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사죄배상을 촉구하고 일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일본은 사죄하라" 한일 "위안부 합의" 5년을 맞은 28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사죄배상을 촉구하고 일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한일 '위안부 합의' 5년을 맞은 28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사죄배상을 촉구하고 일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일본은 사죄하라" 한일 "위안부 합의" 5년을 맞은 28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사죄배상을 촉구하고 일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5년 전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일본영사관 앞에 모여 일본의 사죄배상을 거듭 촉구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위,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은 28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부산 평화의 소녀상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발언에 나선 석영미 부산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일본은 구체적 사죄와 법적 배상이 아닌 위로금 10억 엔으로 피해자들의 입을 막으려 했다"며 "지금은 전 세계에서 소녀상 철거 압박에 혈안이 되어 있다. 더 퇴행, 폭주 중"이라고 비난했다.

지은주 부산겨레하나 공동대표도 "과거에 대한 진정한 사죄없이 미래를 이야기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지 대표는 일본을 향해 "역사와 우리 민족 앞에 자신이 저지른 전쟁범죄를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참가단체들은 함께 채택한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서도 반성없는 일본에 비판을 가했다. 참가단체들은 "최근 국방예산 증액 등 참혹한 전쟁범죄를 저지른 일본이 다시 전쟁 가능한 국가를 꿈꾸고 있다"며 "이는 한일간의 역사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아시아의 평화를 해치는 엄중한 문제"라고 밝혔다.

베를린을 포함해 여러 국가에서 벌어진 소녀상 철거 논란에 대해서도 "매 순간 일본 당국의 조직적인 압박행위로 건립을 방해받아 왔다. 이런 파렴치한 행위가 오히려 자신의 가해 역사를 인정하는 것임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참가단체들은 "일본이 저지른 전쟁범죄는 전 세계가 알고 있는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라며 "김복동 할머니의 '끝까지 싸워달라'는 말씀대로 사죄배상을 위해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5년 12월 28일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하는 대신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 내용을 담아 논란이 되어 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