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과 일본의 사죄배상을 요구하는 부산수요시위가 60차, 햇수로는 5년째를 맞았다. 부산 평화의소녀상 모습.
▲ 부산수요시위의 외침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과 일본의 사죄배상을 요구하는 부산수요시위가 60차, 햇수로는 5년째를 맞았다. 부산 평화의소녀상 모습.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올해 마지막 수요일인 30일에도 일본의 전쟁범죄 사죄배상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계속됐다. 이날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부산 수요시위는 박근혜 정부의 '위안부' 합의를 규탄하며 2016년 1월부터 시작해 햇수로 5년, 회차로 60번째를 맞았다.

부산지역의 여러 여성단체로 구성된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은 이번 행사를 소녀상 지킴이 활동과 성명서 발표로 꾸몄다. 여성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김순애 부산여성회 대표는 <오마이뉴스>에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했고, 이틀 전인 28일 여성행동을 포함한 4개 연대단체가 한일 '위안부' 합의 규탄 입장을 발표해 다른 방식으로 수요시위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일'위안부' 합의 5년, 부산 4개 연대체 공동기자회견 

여성행동 회원들은 오전부터 일본영사관에 위치한 평화의 소녀상을 찾아 시간별로 지킴이 활동을 펼쳤다. 일본 외교공관에 소녀상을 건립한 이유와 수년간 지속해온 수요시위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겼다.

별도의 성명서도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12·28 '위안부' 합의를 완전히 폐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담겼다. 여성행동은 "굴욕적 합의가 5년이 지났지만, 일본은 과거사를 지우려고만 하고 있다"며 "전 세계의 소녀상 철거를 위한 조직적 압박이 그 사례"라고 지적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참혹한 전쟁범죄이자, 국가 주도로 자행한 조직적 성폭력이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여성행동은 "일제가 끌고 간 조선의 수많은 여성은 성노예로 민중들은 강제징용으로 참혹한 인권유린을 당했다"면서 "하지만 전쟁범죄 가해국은 역사적 사실 부정과 반성 없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피해자들의 요구와 절박한 외침을 더는 외면해선 안 된다"며 한국 정부가 '위안부' 합의 폐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이날 성명의 마지막 외침 또한 지금까지 진행된 수요시위와 다름없었다. 여성행동은 "소녀상과 함께 일본이 전쟁범죄 사죄할 때까지, 피해자들에 대한 법적배상까지, 정부가 진정한 문제해결을 위해 나설 때까지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여성행동은 새해인 1월 27일에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한 61차 부산 수요시위를 계속 이어간다.  
 
한일 '위안부 합의' 5년을 맞은 28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사죄배상을 촉구하고 일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일본은 사죄하라" 한일 "위안부 합의" 5년을 맞은 28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사죄배상을 촉구하고 일본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