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군 2묘역 주변에 설치된 ‘故 백선엽장군 묘소’ 안내 표지판
 장군 2묘역 주변에 설치된 ‘故 백선엽장군 묘소’ 안내 표지판
ⓒ 정성일

관련사진보기

 
국립대전현충원에 반민족행위자 백선엽 장군의 묘소를 안내하는 표지판이 설치돼 관련 단체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현충원 측은 "찾는 사람이 많아 표지판을 설치했다"며 "조속히 철거하겠다"고 답했다. 

대전현충원에서 개인 묘소 표지판이 설치되는 일은 매우 드물며 서울 동작현충원의 경우 전직 대통령 등에 한해 안내하고 있다. 백선엽 장군은 일제강점기 간도특설대에서 장교로 복무하는 등 독립운동가를 탄압하는 데 앞장섰다. 때문에 지난해 현충원 안장 때도 적절성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5일 오전 고 조문기 애국지사 13주기 추도식을 위해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지부장 박해룡) 회원 등이 대전현충원을 찾았다. 추도식을 끝낸 참석자들은 백선엽 이장을 요구하기 위해 장군 2묘역으로 향했다. 
 
“반민족행위자 백선엽 이장”과 “국립묘지법 개정”을 촉구하는 참가자들
 “반민족행위자 백선엽 이장”과 “국립묘지법 개정”을 촉구하는 참가자들
ⓒ 정성일

관련사진보기

 
이 과정에서 사람들이 '故 백선엽장군 묘소' 안내 표지판을 발견, "개인 특혜 소지가 있다" "문재인 정부가 국립묘지법 개정을 논의한다고 하는데 대전현충원 원장은 백선엽 묘지 안내판을 세우는 게 적절한가"라고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들은 "반민족행위자 백선엽 이장"과 "국립묘지법 개정"을 촉구한 뒤 대전현충원 원장에게 항의하기 위해 본관으로 이동했다. 이에 대전현충원 관리 책임자는 "오늘 중으로 표지판을 철거하겠다"고 약속하였다. 참가자들은 "내일 와서 확인하겠다"며 약속 이행을 당부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통일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평화통일교육문화센터 기획홍보팀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