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의 기념문화제.
 경남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의 기념문화제.
ⓒ 경남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관련사진보기

 
5·18광주민주항쟁 41주년을 맞아 부산과 창원에서 기념행사가 열린다.

경남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17일 저녁 창원 용지공원 잔디밭에서 "5·18민중장행 41주년 기념 경남문화제"를 연다.

이들은 "오월, 시대와 눈 맞추다, 세대와 발맞추다", "오월에서 통일로"를 내걸고 다양한 내용으로 행사를 연다.

부산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18일 서면 하트조형물 앞에서 "부산기념식, 시민문화제"를 연다.

이날 행사는 "마! 알고 있다!"라는 라는 주제로 5·18민중항쟁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내용으로 열린다.

이 단체는 "동시에 5·18민중항쟁에서부터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미국의 책임을 부각하고,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문제 등 지역 현안을 되짚으며 5·18민중항쟁의 의미를 현재화한다"고 했다.

야외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주제영상 상영, 발언, 공연과 전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시민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5·18민중항쟁기념사업행사위원회, 5·18기념재단과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부산민예총 등이 함께 마련한다.

민주공원에서는 1980년 5월의 진실을 알 수 있는 <기록을 넘어, 문화적 기억으로>와 <더불어 홍성담 오월 판화 마당>을 5월 23일까지 전시한다.

민주공원은 "5·18 관련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지 1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로 당시 시민들이 쓴 성명서, 일기 등 개인적인 기록이 어떻게 공동의 기억으로 구조화되는지 보여준다"며 "특히 5·18 당시 미국 국무부와 주한미국대사관 사이에 실시간으로 주고받은 비밀 전문 자료와 국방부, CIA의 보고문도 볼 수 있다"고 했다.

민주공원은 "1980년 5월 광주의 현장을 판화로 제작한 홍성담 화백의 오월 판화 연작 중 35점도 더불어 펼친다. 참혹한 진실을 담은 판화부터 대동세상의 꿈을 품고 공동체를 지켜간 광주의 모습도 볼 수 있다"고 했다.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18일 서면 하트조형물 앞에서 “부산기념식, 시민문화제”를 연다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는 18일 서면 하트조형물 앞에서 “부산기념식, 시민문화제”를 연다
ⓒ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