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잠시 시린 손을 화롯불에 녹이고 있는 할머니의 손은 주름지고 거칠었다.
 잠시 시린 손을 화롯불에 녹이고 있는 할머니의 손은 주름지고 거칠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새해가 밝았다. 임인년 호랑이해 발걸음이 시작되었다. 새해 첫날 여수 교동시장 상인들을 만나봤다. 새해를 맞이하는 상인들의 소망은 "돈 잘 벌고 건강했으면" 하는 소박하면서도 당찬 바람이다.

여론을 살펴보니 우리나라 국민 대다수의 새해 소망은 급등한 집값 안정과 취업에 대한 갈망이다. 결혼과 출산 문제도 답이 안 보인다. 그 여파는 여수 지역사회도 피해갈 수가 없어 보인다. 시민들은 그저 예전 수준만이라도 유지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할머니의 노점이다. 좌판에는 손질해 놓은 아귀가 가득하다.
 할머니의 노점이다. 좌판에는 손질해 놓은 아귀가 가득하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시장(권오봉)이 새해 신년사를 발표했다. 일상회복을 위해 전 시민에게 지원금(20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한다.

"올해는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그 첫 출발로써 일상회복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시민들께 일상회복 지원금을 추가경정예산에 편성하여 지급하겠습니다."

여수 시민들과 소상공인들 역시 코로나 19를 3년째 안간힘으로 잘 버텨내고 있다. 이에 대한 대책도 시 차원에서 고려하겠다고 한다. 지켜볼 일이다.

"강화된 방역대책으로 어려움이 많은 업종에 대해서는 정부 지원과 함께 시 차원에서도 지원방안을 고려하겠습니다."
 
새해 소망을 묻자 이순자 할머니는 “돈 잘 벌고 건강했으면 좋겠다”라며 “가족이 화목하고 건강했으면”하는 바람도 이야기했다.
 새해 소망을 묻자 이순자 할머니는 “돈 잘 벌고 건강했으면 좋겠다”라며 “가족이 화목하고 건강했으면”하는 바람도 이야기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새해 벽두에 만난 자영업자와 재래시장 상인들은 코로나 때문에 장사가 안 된다며 아우성이다.

"바람이 불어 싸꼬 생선이 좋은 게 안 나와, 코로나 땜에 장사가 잘 안 돼."

교동시장 한 상인에게 새해 소망을 물었다. 생선가게 할머니(이순자, 80)는 "돈 잘 벌고 건강했으면 좋겠다"라며 "가족이 화목하고 건강했으면"하는 바람도 이야기했다.
 
영하의 날씨다. 할머니 두 분이 화로에 시린 손을 녹이고 있다.
 영하의 날씨다. 할머니 두 분이 화로에 시린 손을 녹이고 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할머니는 뜨거운 물에 시린 손을 녹여가며 굴을 깐다. 잠시도 손에 물 마를 새가 없다.
 할머니는 뜨거운 물에 시린 손을 녹여가며 굴을 깐다. 잠시도 손에 물 마를 새가 없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 교동시장에서 만난 할머니의 손은 우리가 어린 시절 알던 약손이 아니었다. 주름지고 부르트고 거칠었다. 한 할머니는 손 마디마디가 구부러졌다. 손에 반창고를 덕지덕지 바른 손도 있다.

자식들은 힘이 드니 장사 그만 나가라며 한사코 말린다고 말은 하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지가 않아 보였다.

우리나라 국민 모두에게 호랑이의 기운이 전해져 활기 넘치는 새해가 되었으면 한다. 생활비를 버느라 허덕이는 재래시장 할머니와 소상공인들의 무거운 짐을 덜어내는 검은 호랑이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여수넷통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