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군기 용인특례시장 후보를 비롯한 도.시의원들이 19일 열린 출정식에서 선거 승리를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백군기 용인특례시장 후보를 비롯한 도.시의원들이 19일 열린 출정식에서 선거 승리를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용인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특례시장 후보와 도·시의원 후보들이 19일 오전 기흥구 공세동 조정경기장 광장에서 '민주당 용인특례시 원팀선대위 출정식'을 열었다.

백군기 후보는 출정사에서 "윤석열 정부의 일방통행에 맞서 민주당이 견제와 균형을 이룰 대안 야당임을 알리고, 지방자치와 분권을 지키기 위해 민주당만이 진정 지방정부의 정신을 실현할 정당임을 용인특례시민들께 호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후는 "지난 대선의 매서운 민심을 목도했다"면서 "모든 것을 바꾸고 다시 일어서라는 민심의 뜻을 천금과 같이 무겁게 받아 안아 다시금 민심을 얻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의 변화와 개혁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용인이 무너지면 경기도가 무너지고, 전국의 지방선거 전선이 무너진다"며 "지방분권과 자치의 퇴행을 막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던져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 후보는 "그동안 용인의 발전을 가로막았던 난개발·부패·갈등과 싸워왔다. 깨끗하고 실력 있는 시정을 펼칠 토대를 마련했다"며 "이 기회가 아니면 용인특례시의 백년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는 절박한 각오로 지방선거에 임하자"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용인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치와 참여시대의 동반자 용인시민신문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왜 마을 단위 학습문화일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