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 후보가 먼저 떠나보낸 아들의 모습
 김 후보가 먼저 떠나보낸 아들의 모습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아들, 너와 함께 오래 살았던 이곳 경기도를 기회가 넘치고 공정한 곳으로 만들고 싶어."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지난 2013년 10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아들에게 직접 쓴 편지를 담은 선거광고가 지난 26일 방송사와 유튜브 등에서 공개됐다. 

김 후보는 중간 중간 감정이 복받치는 듯 잠시 목이 메이거나 호흡이 거칠어졌다. 김 후보는 "너무 보고 싶다. 내 아들"이란 글자를 적으며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고 손수건으로 눈을 가리기도 했다.  

이 영상에서 김 후보는 "아빠는 끼니 걱정하던 소년 가장이었지만 너와 우리 청년들에게는 공정한 기회의 나라에 살게하고 싶었어"라며 "상고와 야간대학 다녀서 명문대가 아니라는 차별을 받았지만 아빠가 34년 동안 공직에 있으면서 최선을 다했던 것은 네가 그렇게 자랑스러워했던 공직자의 도리를 다하기 위함이었단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아주대 총장 시절 네게 해주고 싶었던 것을 우리 청년들에게 해주고 싶었어"라며 "그 청년들 속에서 이제는 이 세상에 없는 네 모습을 찾고 싶었단다. 너와 함께 오래 살았던 이곳, 경기도를 기회가 넘치고 공정한 곳으로 꼭 만들고 싶어"라고 말했다. 

김동연 후보는 2013년 아들을 떠나보내고 2014년 국무조정실장에서 사퇴한 뒤, 대형 로펌들의 제의를 거절하고 2015년 아주대학교 총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013년 10월 백혈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에게 직접 쓴 편지를 공개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013년 10월 백혈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에게 직접 쓴 편지를 공개했다.
ⓒ 유투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