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불과 0.6%p 차이였지만, 두 캠프의 온도 차는 그 이상이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모두 개표 상황실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가운데, 자리를 지키던 캠프 관계자들과 지지자들의 분위기는 명확하게 엇갈렸다.

[김은혜 캠프] 기대감 숨기지 못해... "조금만 침착하자"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선거사무소에서 개표방송을 보며 기뻐하고 있다.
▲ 개표방송 보며 기뻐하는 김은혜 캠프 관계자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선거사무소에서 개표방송을 보며 기뻐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우리 조금만 침착합시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학용 의원이 뒤돌아서서 캠프 관계자들과 지지자들을 향해 손짓했다. KBS·MBC·SBS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에 흥분한 이들을 다독인 것이다.

1일 오후 7시 30분에 발표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경기도지사선거는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49.4% 대 김동연 민주당 후보 48.8%로 나타났다. 김은혜 후보가 0.6%p차 앞섰다(관련 기사: 방송3사 출구 조사, 호남·제주 빼고 10곳 국민의힘 압승).

이날 오후 김은혜 후보의 개표상황실이 있는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 대강당에선 세 번의 환호성이 나왔다. 출구조사 결과 국민의힘이 광역자치단체장 10석을 가져오며 완승이 예상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자, 자리에 앉아있던 관계자들은 일제히 박수를 쳤다.

이어 김은혜 후보가 김동연 후보를 0.6%p 차로 이길 것으로 예상된다는 조사결과가 화면에 잡히자, 이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더욱 큰 환호를 내질렀다. JTBC 출구조사 결과에서도 49.6% 대 48.5%, 1.1%p차이로 김은혜 후보가 앞선 것으로 나오자 이들은 승리의 쐐기를 박은 듯 더욱 크게 함성을 질렀다.

김학용 의원의 자제 요청은 환호가 휩쓸고 지나간 직후였다. 김은혜 후보의 승리가 예측되는 결과이긴 했으나, 그 차이가 0.6%p와 1.1%p로 작아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을 폈기 때문이다.

그러나 들뜬 분위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개표 상황실에 김은혜 후보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가운데, 당 관계자들은 자리에 앉아 중계 화면을 응시하기 시작했다. 마스크로 가려졌지만, 앉아있는 이들은 서로 웃으며 귓속말을 나누고, 주먹을 불끈 쥐는 등 기대감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김동연 캠프] 눈 감고 천장 바라봐... 숙연한 분위기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 관계자들이 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굳은 표정으로 개표방송을 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 관계자들이 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굳은 표정으로 개표방송을 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워우..."

같은 시각, 경기 수원시 팔달구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개표상황실에서는 탄식이 새어나왔다. 김동연 후보가 김은혜 후보에게 근소하게 밀리는 것으로 나오자 제일 앞 줄에서 방송을 지켜보던 김상희 민주당 의원은 "워우"라며 숨을 내쉰 채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기도 했다.

불과 10여 초 전 TV화면에서 인천 계양을 출구조사에서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를 10%p가량 앞선다는 내용이 나오자 박수와 환호를 보낸 이들은 이어 나온 경기도지사선거 출구조사에 금세 분위기가 숙연해졌다. 함께 방송을 지켜보던 조정식·안민석·권칠승·전용기 의원 등은 미동 없이 심각한 표정으로 침묵을 지켰다.

이어 국민의힘 후보가 우세하거나 양측이 경합인 지역 출구조사가 이어지자 상황실에서는 "어떡하냐" "어우, 여기도 경합" "말도 안 돼" "끝까지 봐야겠네요"라는 말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조사 발표가 끝나자 권칠승 의원은 눈을 감고 잠시 천장을 바라보기도 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손가영 기자입니다. 제보 young@ohmynews.com / 카카오톡 rockyrkdud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