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용답도서관에 마련된 용답동 제2투표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2.6.1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인 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용답도서관에 마련된 용답동 제2투표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2.6.1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가 끝난 가운데, 충청권의 투표율은 세종을 제외한 전 지역이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모든 투표가 끝난 1일 오후 7시 30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잠정 집계에 따르면, 대전 49.7%, 충남 49.8%, 충북 50.6%의 투표율을 보여 전국 평균 50.8%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세종의 경우 51.2%의 투표율로 전국 평균을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투표율은 4년 전인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보다 8~10%p 이상 낮은 결과다. 당시 대전은 58.0%, 충남은 58.1%, 충북은 59.3%, 세종은 61.7%의 투표율을 보여, 각각 대전 8.3%p, 충남 8.3%p, 충북 8.7%p, 세종은 10.5%p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대전 5개 지역 가운데 유성구(51.6%)가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고, 가장 낮은 지역은 서구(48.3%)로 집계됐다.

충남은 16개 지역 가운데 청양군(70.5%)의 투표율이 가장 높고, 천안시 서북구(42.2%)가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충북은 14지역 가운데 괴산군(68.4%)의 투표율이 가장 높았고, 청주시 흥덕구(44.0%)가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