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선명한 낙동강의 녹조띠. 6월 11일 강정고령보 상류 죽곡취수장 앞에서 선명한 녹조띠가 목격되었다.
 선명한 낙동강의 녹조띠. 6월 11일 강정고령보 상류 죽곡취수장 앞에서 선명한 녹조띠가 목격되었다.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강정고령보에서 올해 들어 첫 녹조가 관측됐다. 지난 11일 강정고령보 상류 죽곡취수장 앞에서 선명한 녹조띠를 목격했다. 아니, 강 전체가 녹색으로 변해가고 있다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녹조띠는 죽곡취수장에서부터 시작해 상류 매곡취수장 앞까지 선명하게 드러났다. 죽곡취수장은 대구지역에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곳이지만 매곡취수장은 대구시민 50% 이상이 사용하는 수돗물의 원수를 취수하는 곳이다.

이날 대구 식수원인 매곡취수장 유입부의 강물도 녹색 빛깔을 띠었다. 녹조가 핀 강물의 취수가 시작된 것이다. 취수장에선 녹조 독이 수돗물에 들어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매곡취수장 가까이에서도 이렇게 선명한 녹조띠가 목격되었고, 매곡취수장 유입부의 강물색은 완연한 녹색이었다..
 매곡취수장 가까이에서도 이렇게 선명한 녹조띠가 목격되었고, 매곡취수장 유입부의 강물색은 완연한 녹색이었다..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녹조의 정도를 알려주는 '남조류 개체수 지표'도 증가 경향을 보이고 있었다. 환경부 물환경정보시스템에 들어가보면 최신 자료인 6월 7일 남조류 세포수 측정 기록이 올라와 있다.

이날 강정고령보의 남조류 개체수는 일주일 전에 비해 4배 이상 폭증했다. 514셀에서 2296셀로 증가했다.

자료에 따르면, 다른 대다수 보들도 남조류 세포수가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칠곡보는 2017셀, 달성보는 8752셀, 합천창녕보는 무려 1만6916셀, 창녕합천보는 4708셀을 기록했다. 한 주 더 1000셀이 넘어가면 조류경보제 관심단계가 발령된다.
 
녹조 현상 정도를 알려주는 지표인 6월 7일자 남조류 세포수 조사 결과이다. 거의 대부분의 보에서 남조류 세포수가 폭증하고 있다. 녹조 시즌이 시작된 것이다.
 녹조 현상 정도를 알려주는 지표인 6월 7일자 남조류 세포수 조사 결과이다. 거의 대부분의 보에서 남조류 세포수가 폭증하고 있다. 녹조 시즌이 시작된 것이다.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경향 하에서 남조류가 점차 증폭해 11일 강정고령보 상류에 선명한 녹조띠를 생성한 것일 터이다. 바야흐로 녹조의 시즌이 돌아온 것이다. 녹조는 무더위와 함께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다. 앞으로 녹조는 더욱 증폭할 것이고, 유역민들의 근심 또한 증가할 것이다.

녹조는 독이다, 낙동강 보 수문 빨리 열어야

왜냐하면 녹조에는 독이 있기 때문이다. 녹조의 독인 마이크로시스틴은 청산가리 100배 수준의 맹독으로 알려져 있고 발암물질이다. 이는 우리 간, 폐, 신경, 뇌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최근 우리 남녀 생식기에까지 악영향을 끼친다고 보고되고 있는 무서운 물질이다. 

이런 강물로 농사를 지을 경우, 생산된 농작물에 녹조 독이 축적될 우려가 있다. 또 이는 이를 섭취한 사람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죽고취수장 유입부 조류 차단막 앞에 녹조띠가 선명하게 보인다.
 죽고취수장 유입부 조류 차단막 앞에 녹조띠가 선명하게 보인다.
ⓒ 정수근

관련사진보기

   
2012년 낙동강 보 준공과 함께 매년 되풀이되는 녹조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이 질곡을 끝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낙동강 보의 수문을 하루라도 빨리 열어야 한다.

예산을 마련해 취양수장의 구조개선 사업을 시급히 마치고 낙동강 보의 수문을 즉각 열어야 한다. 그래야 낙동강 유역민을 비롯한 국민이 수돗물 불안, 농산물 불안 없이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이 모든 것이 정부의 강력한 의지에 달려있다. 윤석열 정부는 자신의 최대 지지기반인 영남지역 주민들의 안전 문제가 걸려 있는 만큼 하루빨리 낙동강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덧붙이는 글 | 기자는 대구환경운동연합 생태보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난 14년 낙동강 변화상을 기록하며 4대강사업의 폐해에 대해 고발해오고 있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산은 뚫리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지향하는 생태주의 인문교양 잡지 녹색평론을 거쳐 앞산꼭지(앞산을 꼭 지켜야 하는 사람들의 모임)로 '낙동 대구'(낙동강을 생각하는 대구 사람들)를 거쳐 현재는 대구환경운동연합에서 생태보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