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정부의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한 정책 추진전략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정부의 주택시장 정상화를 위한 정책 추진전략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당 혁신위원회 구성에서 여성 비중이 적다는 지적에 "혁신위 구성과 관련해선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아마 개별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안철수 의원의 당 최고위원 추천 명단(김윤·정점식)을 거부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이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新(신)정부 주택시장 정상화 방안' 세미나에 참석한 뒤 취재진에게 "최고위원들이 추천한 개별 명단이라 조성면에서 단출함이 있을 순 있다"라면서도 "최재형 위원장이 추천한 명단도 있기 때문에 그걸 합산해서 최종 구성이 완료되는 것을 보고 판단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배현진 의원의 김민수 전 분당을 당협위원장 혁신위원 추천을 두고 "왜 (김민수 전 위원장을) 추천했는지는 배현진 의원한테 물어봐야 한다. 저는 잘 모른다"라며 "혁신위 구성과 관련해 '당대표에게 보고도 하지 말라'고 했다. 최재형 위원장이 개별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에 이준석 "추천인이 책임져야... 명단 주면 통과시켜야하는 건 아니지 않나"

당 최고위원회 구성을 두고 이 대표는 안철수 의원이 국민의당 몫 추천에 불만을 나타냈다. 앞서 안 의원은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과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추천했는데, 이 대표는 안 의원의 추천을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김윤 위원장을 추천하겠다면 어쩔 수 없지만, 그 정치적 책임은 추천한 사람이 지는 것"이라며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제부터 꾸준하게 정수 변경(최고위원 정수를 9명에서 11명으로 늘리는 것)은 과하다는 입장이다. 그 부분은 안철수 의원과 소통해야겠지만, 사실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애초에 이 명단이 좀, 그냥 명단만 주면 저희가 통과시켜야하는 조직은 아니지 않나. 애초에 추천하신 분에 대해 알려줬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안 의원의 '재고 여지가 없다'는) 표현이 뭔가 이상하지 않나. 화합이라는 건 소통이고, 재고의 여지가 없다는 건 일방적으로 입장을 강행하겠다는 건데 그건 모순"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 대표는 지난 4일 최재형 혁신위원장을 지명한 뒤 국민의힘 최고위원들에게 1명씩 추천받는 방식으로 해 혁신위 출범을 공식화했다. 배 의원의 추천을 마지막으로 7명의 최고위원들은 모두 추천권을 행사했다. 이어 최재형 위원장이 7~8명 위원을 추가로 임명해 총 15명 내외로 구성된 혁신위가 이번 주중 출범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