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속 영주와 정현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속 영주와 정현
ⓒ tvN

관련사진보기


며칠 전 종영된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영주와 정현의 임신으로 인해 한바탕 난리가 나는 장면을 보았다. 학교 현장에서도 드라마와 같은 일이 없지 않다. 쉬쉬 하는 분위기지만, 부모님이 부재중인 집에서 고등학생들이 성관계를 맺었다는 소문이 애들을 통해 퍼지고 뒤늦게 확인이 되어 문제가 된 사건도 이미 오래전에 있었다. 

최근 학교에서도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다. 수업 종이 울려 교실로 바삐 이동하는데 복도 곳곳에 학생들이 무리 지어 있었다. 그러려니 하며 수업 종 쳤으니 빨리 들어가자고 재촉하며 발길을 옮기는데, 아찔한 광경이 눈에 들어왔다.

여학생이 남학생의 두 볼을 손으로 감싸더니 얼굴을 가까이 끌어당기는 것이 아닌가. 놀라서 그 자리에 멈춰섰고 아무런 제지도 하지 못했다. 잠시 멍한 사이 둘의 얼굴과 얼굴이 닿으려는 찰나, 두 학생 중 한 명이 나를 보고는 행동을 멈췄다.

그 이후도 의외였다. 당황하거나 무안해하거나 민망해서 어쩔 줄 모른다거나 하는 행동은 전혀 없었고 느긋하고 당당한 걸음으로 천천히 각자의 교실로 이동하는 것이었다.

하루 이틀 보는 일이 아님에도 매번 그런 상황에 당황한다. 이미 볼 만큼 봤고 살 만큼 살았어도 학교에서 커플들의 애정 행각은 도통 익숙해지지 않는다. 뽀뽀 정도야 아무것도 아니다. 더 아찔한 행동도 아이들은 겁없이 행한다. 교내 쉼터에서 두 학생이 한 학생의 다리를 베개 삼아 누워있는 모습이나 한 학생의 무릎에 다른 학생이 앉은 경우도 자주 목격한다.

이런 상황의 심각성 때문인지 학교에 따라서는 학생들의 생활지도의 범위에 지나친 애정행각을 벌점으로 넣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작년 국가인권위원회대전사무소 및 대전학생인원조례제정운동본부 등에서 합동으로 150개 대전지역 학교를 전수조사한 결과, 중학교의 52.3%, 공립 고등학교의 67.6%, 사립 고등학교의 53.6%는 학교에서 이성교제를 규제하는 규정이 존재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대부분 개방된 장소에서 만나야 한다는 규정이 많았지만, 스킨십과 입맞춤 등에 벌점 부과 및 학생선도위원회 회부 등을 통한 징계, 더 나아가 퇴학의 원인으로까지 규정한 사례도 있었다고 한다. 학교에 따라서는 '순결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우는 순결 교육과 생명의 존엄성과 책임의식을 일깨우는 성교육을 이수한다'는 시대착오적 순결을 강조하는 학교도 있다고 했다. 

사랑하는 것은 죄가 아니지만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속 영주와 정현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속 영주와 정현
ⓒ tvN

관련사진보기


고등학교 시절은 호르몬의 활동이 가장 왕성하고 이성에 관심 많은 시기라고 한다. 더불어 독립성이 높아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부모로부터의 독립을 꿈꾸기도 한다. 고등학생들의 이성교제는 성인의 이성교제와 다를 바 없다. 부모 외에 다른 누군가를 신뢰하고 사랑하는 것은 어쩌면 남녀의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고등학생이라고 해서 예외는 아니기에.

다만, 임신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은 경계해야 할 일임에 틀림없다. 때문에 미연에 방지하자는 차원에서 그들의 행동을 규제하거나 조용히 불러서 타이르는 등의 지도를 겸한 상담을 진행하기도 한다. 
 
학생은 성별, 종교, 나이, 사회적 신분, 출신지역, 출신국가, 출신민족, 언어, 장애, 용모 등 신체조건, 임신 또는 출산, 가족형태 또는 가족상황, 인종, 피부색, 사상 또는 정치적 의견, 성적 지향, 병력, 징계, 성적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가진다.(학생생활인권규정 제6조 차별 받지 않을 권리)

이처럼 학교생활인권규정에는 임신 또는 출산으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 드라마를 통해 학교생활인권규정의 내용을 처음 알게 되었지만, 그 과정까지의 복잡한 문제들이나 처우에 대해서는 모두 생략되어 있다.

불안정한 시기인 청소년기의 이성 교제는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야 한다. 성관계에 앞선 다양한 교육과 혹은 임신으로 인해 벌어질 수 있는 앞날에 대한 교육이 반드시 병행되어야 마땅하다.

청소년 시기에는 학업이나 진로에 대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출구로 이성에 깊이 빠지기도 하고 더 나아가 자연스럽게 성인들의 행위를 흉내내거나 따라하는 일도 많다. 지금의 청소년들에게 성에 대한 인식은 서구 사회 이상으로 개방되어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럼에도 학교에서의 지도는 소극적이고 예방 차원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부모님들의 인식은 그보다 더 보수적인 세계관에 머물러 있다. 현재 학교에서는 창체 수업의 일환으로 한 학기 두세 시간 정도의 성교육이 이루어진다. 그 짧은 시간에 결혼과 피임, 임신과 출산까지 얘기하기에는 시간의 절대량이 부족하다.

보다 체계적이고 깊이 있는 자기 성찰과 이성교제에 대한 상담까지 병행하여 교육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고 보는 이유다. 전체를 대상으로 방송을 틀어주는 방식이 아닌 학생 맞춤형 등의 밀도 있는 성교육이 요구된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책과 영화, 사람 사는 이야기를 씁니다. 50대 후반, 남은 시간을 고민하며 가치 있는 삶을 지향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