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52회 경기도공예품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상길 작가.
 제52회 경기도공예품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상길 작가.
ⓒ 이천시

관련사진보기

 
경기 이천시가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하는 '제52회 경기도공예품대전'에서 4년 연속 '최우수'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됐다고 13일 밝guT다.

올해로 52회째를 맞이하는 '경기도공예품대전'은 대한민국 전통문화의 맥을 잇고, 대한민국 공예산업의 발전 및 판로기반 조성을 위한 공예인들의 축제이자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의 경기지역 예선대회이다.

올해에는 총 28개 시·군에서 474점의 공예품들이 접수되어 우수성을 겨뤘다.

이천시는 도자분야 43점, 목칠분야 2점, 금속분야 2점, 섬유분야 1점, 기타분야 2점으로 5개 분야에 총 50점의 공예작품을 출품했다.

이 중에서 개인부문 대상을 포함해 총 24명의 이천시 작가들의 공예품이 입선작에 올랐다.

지난해 나용환작가(제51회 대상 수상자)에 이어 이상길 작가가 개인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2회 연속 대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이상길 작가의 대상작 '마음담기'는 전통 도자기법을 현대조각과 접목해 별 빛이 펼쳐진 정적인 밤하늘과 마음 속 우주를 담고자 한 작품으로 스테인리스의 선을 원형으로 말아 올리고, 아르곤 용접의 점 기법을 통해 밤하늘의 머나먼 우주와 별빛을 형상화했다.

이 외에도 동상(나용환, 박채영, 조신현)과 장려상(김승용)을 포함, 특선 6명, 입선 13명의 이천시 작가가 입상했다.

이천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더욱 많은 관내 공예인들이 경기도공예품대전에 참가할 수 있도록 적극 장려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경기도공예품대전의 특선 이상의 수상작품은 오는 11월에 개최되는 '제52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 경기도 대표 작품으로 출품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