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야성의 엘자(born free)'라는 영화가 생각난다. 동물과 인간의 관계를 생각하게 해 주는 영화지만 당시 그 영화는 동물을 배려하며 찍은 영화는 아니라고 한다. 동물을 주인공으로 하는 영화를 동물 학대 없이 찍은 경우는 거의 없다. 동물학대 금지법이 있는 지금도 그런데 50여년 전에는 오죽했을까.

하지만 그 영화가 주었던 감흥은 꽤 오래 남아서 나는 '사회문화' 교과서를 쓸 때에 그 소재를 읽기 자료에 넣었고, 지금도 나는 학생들에게 이 영화를 소개해 주곤 한다.

어느 부부가 아프리카 초원에서 어미를 잃은 새끼 사자 한 마리를 집에 데려와 '엘자'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돌본다. 엘자는 인간의 품에서 마치 반려동물처럼 성장하지만, 사자를 반려동물로 키울 수는 없었다. 부부는 엘자를 동물원에 보내려고 백방으로 알아보지만 철창 안에서 생기 잃은 눈빛으로 죽을 날만 기다리는 것같은 동물들의 모습을 보면서 자신들이 사랑하는 엘자를 차마 그 곳에 보낼 수 없었다.

부부는 엘자를 야생으로 돌려 보내기로 결심하고, 혹독한 자연 적응 훈련을 시작한다. 생사의 고비 끝에 엘자는 야생으로 돌아가 사자 무리에 합류하는 데 성공한다. 오랜 시간이 흘러 엘자를 발견한 부부는 자신들을 알아보고 다가오려는 엘자를 보지만 다가오지 못하도록 위협하며 떠난다. 다시는 인간의 손을 타게 해서는 안 된다고.

원제는 born free이다. 야생 동물은, 아니 모든 생명은 자유롭게 살기 위해 태어났다고, 그렇게 살 권리가 있다고 해석하고 싶다. 인간에게만 자유가 있다는 오만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일까, 동물원을 만들어 동물들을 철창 속에 가둬 놓고 전시하며, 무분별한 개발로 동물의 터전을 앗아가면서도 내 눈에 보이는 길고양이 한 마리조차 용납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볼 때면 지금도 사춘기 시절에 본 이 영화가 생각난다. 그런데 이 영화를 다시 떠 오르게 한 사건이 현재 진행 중이다.

서울대공원에서 나고 자란 침팬지 광복이와 관순이가 인도네시아의 체험동물원으로 반출 예정이라고 한다. 서울대공원보다 훨씬 훌륭한 환경이라면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그곳은 사자에게 진정제를 먹여서 관광객들에게 사자를 만지는 경험을 제공하며 돈을 벌었던 악명 높은 동물원이다.

게다가 (동물 학대 없이 운영 불가능한) 동물 서커스까지 하고 있다니 관순이와 광복이가 학대받으며 무슨 짓을 당하게 될지 모르는 곳이다. 침팬지 생츄어리로 보내줘도 미안해 해야 할 판에 동물학대 동물원이라니 어이가 없다. 그것도 민영 동물원도 아닌 서울시 산하의 서울동물원에서 현재 진행 중인 일이다. 관심있는 사람들이 서울대공원 앞에서, 서울 시청 앞에서 시위도 하고 민원도 넣으며 광복이와 관순이의 반출을 막으려 하자 서울대공원에서는 서커스에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소유권이 넘어가는데 가능할까?)궁색한 변명을 하며 이미 체결된 계약이라 번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2009년에 태어난 광복이와 2011년에 태어난 관순이는 남매다. 그들의 어미 갑순이는 동물원의 스트레스 때문인지 새끼들을 제대로 돌보지 못했고, 관순이와 광복이는 인공포육으로 사육되었다. 당시 관순이는 작고 귀여운 외모와 침팬지 특유의 높은 지능과 정서적 친밀감, 친화력 등으로 서울대공원의 마스코트가 되었고, 많은 언론 매체들의 주목을 받으며 사랑받았다. 아마 동물원의 수익 창출에 꽤 기여했을 것이다. 하지만 10살이 넘으며 새끼 때 만큼의 상품 가치는 사라졌고, 관리하기도 힘들어지자 '비순혈개체'라 보존 가치가 없다는 명분을 앞세워서 반출 계약을 한 것이다. 비순혈개체인줄 알면서 왜 태어나게 했는가? 임신과 출산은 동물원의 계획 아래 진행된 일이 아닌가?

"길들인 것에는 영원히 책임을 져야 해."

셍텍쥐베리의 '어린왕자'에서 여우가 한 말이다. 야생동물은 길들이지 말기를, 각자의 영역에서 각자 자유롭게 살 수 있도록 존중해 주기를, 만일 길들였다면 끝까지 책임지기를 바란다. 이건 서울대공원 뿐 아니라 동물을 대하는 모든 인간에게 적용되는 말일게다. 그리고 인간의 양심으로, 우리 사회의 양심으로 부디 광복이와 관순이가 남은 여생을 자신이 태어난 곳에서 익숙한 곳에서 편하게 보낼 수 있도록 해 주길 바란다. 동물만 행복한 나라는 없다. 그들을 생각하는 것은 곧 우리를 생각하는 것이다. 서울시에서 관심을 갖고 재고해 주길 바란다.

덧붙이는 글 | 개인 블로그에도 실었습니다.
https://blog.daum.net/teacher-note/1828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인간과 동물과 자연이 평화롭게 공존하는 사회를 꿈꾸는 사회과 교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