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순호 초대 행안부 경찰국장이 1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오른쪽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김순호 초대 행안부 경찰국장이 1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오른쪽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왜 동지를 팔았나."
"몰랐으니까. 해방될지 몰랐으니까. 알면 그랬겠나."


18일 오후 재개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 회의장. 갑자기 배우 이정재씨의 얼굴이 화면에 등장했다. 최동훈 감독의 영화 <암살> 속 밀정 염석진(이정재 분)이 친일을 위해 동지를 판 죄를 묻기 위해 찾아온 안옥윤(전지현 분)에게 다급히 해명하는 장면이었다.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영상이 종료된 직후 김순호 신임 경찰국장을 불러 세웠다. 인노회 출신인 김 국장은 경찰 입직 과정에서 인노회 동료들을 밀고해 특채됐다는 의혹 제기에 휩싸인 상황. 최 의원은 영화 속 염석진의 대사를 인용, 김 국장의 상황과 등치시켰다. 

경찰국장 인사조치 여부 묻자 이상민 "지금 상황에선 성급"

최기상 의원은 "(김순호 국장이 특채된) 1989년은 전두환 정권이 물러난 지 얼마 안 된 시점으로, 노태우 전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였다. 많은 시민들이 지긋지긋한 군사독재가 끝나리라고 생각하지 못한 시점이다"라면서 "김 국장은 군사정권이 계속 가리라 봤나. 아니면 평화적인 정권 교체가 있을 수 있다고 봤나"라고 물었다. 

군사정권이 계속된다는 판단 하에 동료를 밀고한 것이 아니냐는 추궁이었다. 김 국장은 "역사는 순리에 의해 변한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최 의원은 나아가 김 국장에게 "경찰국 신설이 얼마 안 됐는데, 동료를 팔아 새로운 삶을 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중심이 돼 국민들이 많이 속상해 한다"면서 "국장 자리를 꼭 유지해야겠느냐"고 물었다. 김 국장은 이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상민 장관은 지금까지 나온 의혹만으로는 김 국장의 보직을 이동시킬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 장관은 "임명 제청할 당시엔 김 국장이 최적임이었다"면서 "30년 전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30년 후 기준의 잣대로 직이 적합한지 아닌지 판단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언론에서 수차례 제기된 김 국장의 특채 과정에 대한 의혹에 대해선 "지금 상황이라면 성급하게 판단할 수 없다"면서 "어떤 사실관계가 추가로 나올지 모르지만, 30년 전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인사조치를 할 순 없다"면서 "김 국장 개인의 명예와 30년의 생애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최 의원은 이에 "국회의원도 문제가 있으면 의혹 단계라해도 탈당도 하고 직도 물러난다"면서 "공무원을 그만두라는 이야기가 아니라, 다른 자리로 옮기는 것이 국민이나 본인에게도 좋을 것이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그런 말은 가능하겠지만 (인사 조치가) 합리적인지 여부는 살펴볼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