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월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찰의 중립성·독립성 확보와 민주적 통제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권은희 의원이 축사하고 있다.
 6월 2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찰의 중립성·독립성 확보와 민주적 통제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권은희 의원이 축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권은희 국민의힘 의원이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개시에 반발하고 나섰다.

권 의원은 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의원실 메일로 징계 개시 통지서를 송부하였는데, 그 사유가 적시되지 않아 확인해보니 경찰국 신설 반대 논의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 주장이라고 한다"라며 "윤리위원회 본캐(본래 캐릭터)가 국정운영의 장악력을 위해 당정관계를 수직적으로 설정하는 것임을 드러낸 무모함"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국회의원의 헌법과 양심에 따른 국회활동을 징계 대상화하였다"라며 "윤리참칭위원회가 되어 정당 정치를 희화화시키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향후 징계 절차에서 어떤 연유에서 경찰국 신설 찬성이 국민의힘 윤리사항이 되었는지 확인하겠다"라며 "민주자유당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국민의힘 역사에서 비롯된 것인지, 아니면 대통령 복심으로 알려져 있는 이상민 장관이 추진한 정책이라 그런 건지 알아보겠다"라고 날을 세웠다.

권 의원은 "경찰국 신설 찬성이라는 듣도 보도 못한 국민의힘 윤리기준으로 징계절차를 개시한들, 경찰국 신설은 합리화할 수 없는 위헌·위법 사항"이라고도 재차 강조했다.

김성원·김희국과 함께 이름 올린 권은희... "기강 유지를 위한 조치"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시작 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비공개로 열린 윤리위는 최근 수해 복구 봉사 현장에서의 실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입장 발표하는 이양희 윤리위원장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시작 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비공개로 열린 윤리위는 최근 수해 복구 봉사 현장에서의 실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중앙윤리위는 지난 22일 늦은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윤리위원회 규정 제20조, 윤리규칙 제4조 위반"을 사유로 권은희 의원에 대한 징계절차를 개시한다고 알렸다. 윤리위 규정 제20조는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하였을 때" "현행 법령 및 당헌·당규·윤리규칙을 위반해 당 발전에 지장을 초래하거나 민심을 이탈케 하였을 때" 등을 징계 사유로 규정하고 있다. 윤리규칙 제4조는 '품위유지 위반'에 해당한다.

이번에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물의를 일으킨 김성원 의원, 소위 '쪼개기' 후원금 의혹으로 인해 기소되어 재판 중인 김희국 의원도 징계 개시 대상에 올랐다.

이양희 중앙윤리위원장은 이날 회의 시작 전 기자들에게 "당원 누구든 이후 정치적 입장을 표명하는 데 당헌·당규 위반 하는 것에 매우 신중하게 다룰 것이고, 정치적 고려는 철저히 배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치적 표현의 자유는 마땅히 보장받아야할 권리"라면서도 "국민의힘 당헌·당규를 위반한 결과로 내려진 조치는 정치적 표현의 자유 훼손이 아니라, 기강 유지 및 윤리의식 제고를 위한 조치로 보는 것이 상식적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 당원 모두가 보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언행으로 건전한 정치 토론을 지켜가는 것이 국민과 당원의 기대와 신뢰에 부응하는 모습"이라고도 덧붙였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당시, 국민의당 소속이었던 권 의원은 이에 반대하며 본인의 제명을 요구했다. 그러나 당시 국민의당 대표였던 안철수 의원이 이를 거부하면서 어쩔 수 없이 국민의힘 당적을 갖게 됐다(관련 기사: 권은희, 국민의당 제명 불발에 "절벽서 떨어진 심정"). 비례대표 국회의원인 권 의원은 당이 제명할 경우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지만, 스스로 탈당할 경우 의원직을 잃게 된다.

그는 본래 광주 광산을에서 재선까지 했던 지역구 국회의원이었으나, 지난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때 당이 전략적으로 지역구 후보를 아무도 내지 않고 비례대표 선거에 올인하기로 결정하면서 본인의 지역구 출마도 포기하고 비례대표 명부에 이름을 올려야 했다. 최근 권 의원은 행정안전부 산하 경찰국 신설에 공개적으로 반대하며 이상민 장관을 향해 '탄핵'까지 언급하는 등 국민의힘 당론과는 정반대되는 행보를 이어 왔다(관련 기사: 국힘 권은희 "이상민, 딱 기다려라... 탄핵소추 논의 진행할 것").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