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월 14일(수)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제17회 제주포럼이 열렸다. (사)제주국제협의회가 주체한 ‘제주4?3정신과 세계 평화’라는 주제 회의에 발제자로 참가한 관계자들, 왼쪽부터 고희범 이사장, 양조훈 위원, 강창일 전 주일대사, 달릴라 야스민 암리 수에드 주한 르완다 대사, 박찬식 이사장, 한인택 원장
▲ ‘제주4.3정신과 세계 평화’ 라는 주제로 발제하는 관계자들 9월 14일(수)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제17회 제주포럼이 열렸다. (사)제주국제협의회가 주체한 ‘제주4?3정신과 세계 평화’라는 주제 회의에 발제자로 참가한 관계자들, 왼쪽부터 고희범 이사장, 양조훈 위원, 강창일 전 주일대사, 달릴라 야스민 암리 수에드 주한 르완다 대사, 박찬식 이사장, 한인택 원장
ⓒ 박진우

관련사진보기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는 '제17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에서 진행한 '제주4.3정신과 세계평화 회의'에 참석한 주한 르완다 달릴라 야스민 암리 수에드 대사는 과거 르완다공화국에서 벌어진 집단학살을 언급하며 정부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994년 4월 아프리카의 르완다공화국에서는 정부군과 민병대, 일반 시민들에 의해 100여일 만에 인구 20%인 100만 여명을 집단학살(르완다 정부 공식 입장)하는 세계최대의 야만적 행위가 자행되었고, 이에 대해 프랑스 정부는 무거운 책임이 있다며 사과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019년 '르완다 대학살'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하고 2년 동안 조사한 결과를 2021년 4월에 발간했다. 또 1990년부터 1994년까지 프랑스가 작성한 6천여 개의 외교전문과 기밀문서를 일반인에게 공개하였다.

르완다 정부도 2021년 4월 '예견된 대학살'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프랑스는 르완다 대학살에 중대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르완다 정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자국에서 활동하는 국제인권연맹(FIDH)이 1993년 르완다 주재 프랑스 외교관에게 "투치족 2000명이 후투족에 의해 집단학살 당했다"고 알렸다. 하지만 프랑스 외교부는 종족간 다툼에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발표한 뒤에 "프랑스 군인 수백 명을 파병"하고, 집단학살을 할 수 있도록 탄약과 로켓 등 당시 물가로 150만 달러 상당의 군수물자를 후투족에게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는 "르완다 국민을 학살하는데 사용된 마체테(Machete, 정글도) 50만 자루는 중국이 수출한 것이지만 그 대금은 프랑스 정부가 빌려 준 돈이었기 때문"라고 적혀있다. 

르완다공화국은 그동안 여러 차례 프랑스 정부에 책임을 물었으나 프랑스가 거절하자 2006년 외교적 단교를 선언하는 강수를 뒀다. 

한편 (사)제주국제협의회가 주제한 '제주4‧3정신과 세계평화'에서는 고희범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여섯 명의 발제가 이루어졌다.

강찰일 전 주일대사가 '제주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운동'을 통해 1987년 6월 항쟁을 통해 양민학살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개정 과정은 국가의 폭력성과 진실, 그리고 보상 등을 통한 명예회복에 맞춰져 있었다. 향후 과제는 "미국의 책임을 논의"할 때라고 밝혔다.

양조훈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 위원은 2005년 노무현대통령이 "4‧3항쟁이라고 하는 역사적인 큰 아픔을 딛고 과거사 정리의 보편적 기준이라 할 수 있는 진실과 화해의 과정을 거쳐 극복해 나가는 모범을 실현"하였기에 제주를 '평화의 섬'으로 선포하였는데, 이러한 정신이 세계 평화를 위한 소중한 교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남아프라카공화국 만델라 대통령이 추진한 무지개 국가에 대한 정책을 기념하는 만델라의 동상이 국제연합(UN본부)에 세워졌지만 남아공은 폭력에 대한 국가의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아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 되고 있다. 하지만 제주4‧3은 국가가 보상을 통해 갈등을 해소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9월 14일(수)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제17회 제주포럼이 열렸다. (사)제주국제협의회가 주체한 ‘제주4?3정신과 세계 평화’라는 주제 회의에 참석한 발제자 및 관계자들
▲ ‘제주4.3정신과 세계 평화’ 회의 관계자들  9월 14일(수) 제주컨벤션센터에서 제17회 제주포럼이 열렸다. (사)제주국제협의회가 주체한 ‘제주4?3정신과 세계 평화’라는 주제 회의에 참석한 발제자 및 관계자들
ⓒ 박진우

관련사진보기

 
달릴라 야스민 암리 수에드 주한 르완다 대사는 1994년 투치족에 대한 집단 학살은 "벨기에와 프랑스에 의해 수십 년 동안에 걸친 분열주의와 극심한 차별의 결정은 증오를 일으켰고, 인권 침해를 정상화하고 가해자에게 완전한 처벌을 내리지 않았다"라며 식민지배 국가의 분열정책의 폭력성을 지적하였다.

과거사 정립의 과정을 통해 외교를 단절하면서까지 진실을 밝히고자 했던 르완다 정부의 노력과 프랑스 정부의 사과를 통해 상생이 이루어지는 것처럼 세계 평화를 위해 "야만적인 학살의 진실을 밝히는 노력의 기억을 통해 평화의 정신과 가치를 만들어 나간다"고 밝혔다.

박찬식 제주문화진흥재단 이사장은 "제주4‧3은 세계적 냉전과 한반도 분단이 가져온 역사지만 분단된 한반도의 평화통일의 전제로서 4‧3의 진실을 추구하는 운동이 평화 통일을 지향하는 가치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한인택 제주평화연구원장은 "과거의 피해자들이 화해와 치유를 주도하고 용서를 통해 궁극적으로 평화를 이루어내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며, "세계 다른 지역들이 과거의 비극을 극복하는 데 제주4‧3의 과정을 모범 사례로 활용될 때 그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제주4.3의 경우, 미국과 소련의 냉전체제 구축과정에서 제주민들이 미국 중심의 국제 질서 편입을 거부하자 미국이 제주민들을 집단 학살하였다는 점에서 미국의 사과를 한다면, 세계 평화가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란 의미였다. 또 지난 70여 년 동안 진실을 밝히기 위해 인고의 시간을 견디며 평화적 방법으로 풀어 온 제주민들의 정신은 과거사의 정의로운 청산에 중요한 모범사례로써 세계적으로도 의미가 크다는 평가가 이루어졌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1,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인권과 정의, 그리고 희망 헌법에 보장된 정의의 실현은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과정이라 생각하며, 주권자로서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끊임없이 실천하는 시민들의 다양한 노력이 지속될 때 가능하리라 믿는다.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이라 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