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은 ‘중징계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 라고 작성하고, 유상범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메시지를 작성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은 ‘중징계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 라고 작성하고, 유상범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메시지를 작성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9일 오후 2시 28분]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 내용을 논의하는 문자 대화를 나눈 사실이 19일 언론에 포착됐다.

국회 공동취재사진단이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촬영한 정 위원장의 휴대전화 화면에 드러난 문자 대화 내용이다. 정 위원장이 유 의원에게 점심식사를 함께하자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던 중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내용을 논의했던 대화 내용이 노출된 것. 

해당 사진을 보면, 정 위원장은 유 의원에게 "중징계 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라고 의견을 전했다. 이에 유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했다. 해당 문자들이 오간 날짜는 사진상에서 드러나지 않았지만 주고 받은 시간대는 '오후'로 표기돼 있었다. 즉, 이날(19일) 의원총회 전에 주고 받은 문자인 셈이다.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맏형'으로 분류되는 정 위원장과 당 윤리위원인 유 의원이 주고 받은 문자 대화 내용이 공개되자, 이준석 전 대표는 본인 페이스북에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 수사 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린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또 "무리한 짓을 많이 하니깐 이렇게 자꾸 사진에 찍히는 것"이라면서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전 원내대표가 주고 받았던 '내부 총질' 문자 파동도 다시 상기시켰다.

"이준석, 어떻게든 비대위-윤리위 엮고 싶은 모양이지만..."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생각에 잠겨 있다.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생각에 잠겨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정진석 위원장은 해당 문자 대화는 지난 8월 13일에 주고 받은 문자라고 해명했다.

이준석 전 대표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가 뱉어낸 양두구육 탄식은 나에 대한 자책감 섞인 질책이었다. 돌이켜 보면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가장 열심히 잘 판 건 나였다"면서 윤 대통령과 당내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 의원들을 비판한 날이 바로 8월 13일이다(관련 기사 : 이준석 "날 '그 새끼'라 부르는 사람 대통령 만들려고 뛰어" http://omn.kr/2099n ).

정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날(8월 13일) 이준석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해서 어마어마하게 우리 당을 공격했다.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버려야 한다'고 주장했고, '대선 당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팔았다'고 했고, 윤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자신을 향해 '이 XX, 저 XX'라고 했다고 주장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구체적으로 "(이 전 대표의) 그 기자회견을 보고 하도 기가 막혀서 유 의원에게 문자를 보낸 것"이라며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맞은 전직 당 대표가 근신하기는커녕 당과 당원 동지를 향해 이런 무차별 막말과 폭언을 하는 건 경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특히 이 전 대표가 자신과 유 의원의 문자 대화를 두고 '비대위원장이 윤리위원과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내린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8월 13일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니었고, 평의원이었다.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지난 9월 7일"이라며 "이 전 대표는 어떻게든 비대위와 윤리위를 엮고 싶은 모양이지만 저는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언론이) 한 달여 전 밤 8시 25분에 제가 보낸 개인 문자 메시지를 함부로 사진 찍고, 정확한 팩트를 확인하지 않은 채 오늘 문자인 것처럼 엉뚱한 기사를 내보낸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후 한덕수 국무총리 접견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중징계를 받고 근신 중인 당대표가 당원들에게 (비난을) 난사했는데 윤리위가 경고하라고 말도 못하나"라며 "당연히 해야 할 얘기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 전 대표가 번개처럼 언론보도 보고 한 마디 올렸는데 헛발질한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좀 제대로 파악해 보고 페이스북을 하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지난 18일 회의를 열어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양희 당 중앙윤리위원장은 당시 "당원·당 소속 의원·당 기구에 대한 객관적 근거 없는 모욕적·비난적 표현 사용 및 법 위반 혐의 의혹, 당 통합을 저해하고 당 위신을 훼손하는 등 당에 유해한 행위가 징계 사유"라고 밝혔다(관련 기사 : 이준석 제명 수순? 여당 윤리위, 추가 징계절차 개시 http://omn.kr/20r30 ).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