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다 먹고 살려고 하는 일! 시민기자들이 '점심시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씁니다.[편집자말]
요즘 소식좌가 뜨고 있다. 한동안 많이 먹는 먹방, 대식좌가 유행하더니 하루아침에 바뀐 듯 소식좌가 대세다. 연예계 소식좌 대표주자인 박소현, 산다라 박이 출연하는 '밥맛없는 언니들'(유튜브 흥마늘 스튜디오)을 나 역시 즐겨 보고 있다. 소식좌인 두 사람에게 맛있게, 많이 먹는 법을 전수해 주는 대식좌 먹교수 게스트와 함께 먹방을 찍는 프로그램이다. 
 
밥맛 없는 언니들 유튜브 캡처
 밥맛 없는 언니들 유튜브 캡처
ⓒ 흥마늘 스튜디오

관련사진보기

 
나는 평범하게 먹는 중식좌라고 믿고 있지만, 굳이 소식좌와 대식좌 중에 고르라면 대식좌에 가까운 사람이다. 일단 먹는데 진심인 사람이라면 소식좌보다는 대식좌에 가까울 수밖에 없다. '세상은 넓고 맛있는 것은 많다'라는 생각을 하면서 사는 나에게는 한 끼 한 끼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내가 파인다이닝을 자주 즐기는 것은 아니다. 외식비로 사치를 부려 보는 것은 아주 가끔 기념일이나 생일에 가성비 좋은 오마카세를 찾아 즐기는 정도이다. 무조건 비싼 식당보다는 주머니 사정에 맞춘, 그렇지만 맛있고 만족감을 주는 식당을 찾아내는 것은 나에게는 놀이만큼 즐거운 일이다.

그러다 보니 모임을 할 때 식당을 정하는 것은 자주 내 몫으로 돌아온다. 보석 같은 맛집을 찾아내는 것도 즐거운 일이지만 애써 찾은 식당에서 함께 간 사람들이 맛있게 먹어 주면 그 또한 큰 즐거움이다.

대식좌 vs. 소식좌

나와 비슷하게 먹는 것을 좋아하고, 서로의 음식 취향을 잘 아는 사람과 함께 하는 자리는 식당을 정하는 것이 일사천리로 진행된다. 과감하게 새로운 음식이나 새로운 식당에 도전해 보기도 한다. 평소의 점심시간은 오피스 근처에 익숙한 곳을 가지만 가끔 잡히는 점심 회동 때는 새로운 곳을 가보고 싶어지기 마련이니까.

나의 식당 선정에는 일종의 프로세스가 있다. 오랜만에 지나게 된 골목에서 마주친 신상 식당 중에 괜찮아 보이는 곳들은 '나중에 가 볼 목록'에 저장해 둔다. 그리고 약속 날짜가 잡히면 일단 갈 수 있는 식당들을 검색해 본다. 새로 생긴 식당은 없는지, 내가 늘 생활하는 반경이지만 다 알 수는 없으므로 인터넷 검색에 의존한다.

그렇게 정보가 수집되면 당기는 메뉴로 좁혀서 평점을 찾아보기도 하고, 리뷰를 찾아보기도 한다. 그 다음부터는 '감'이다. 그 '감'이라는 건 틀릴 때도 있지만 오랜 시간 시행착오를 겪다 보니 다행히 맞을 때가 더 많다.

식당 두 세 군데를 함께 식사할 사람들에게 공유한 후, 의견을 취합해서 한 군데를 고르게 된다. 그렇게 식당을 선정해서 방문하게 되면 나와 함께 간 점심 메이트(들)의 식성과 취향을 고려한 메뉴 선택이 이루어진다.
 
식탁이 가득하게 음식을 시켜먹는 대식좌들의 모임
 식탁이 가득하게 음식을 시켜먹는 대식좌들의 모임
ⓒ Lawrence Lin@Unsplash

관련사진보기

 
대식좌 지인들과 함께라면 1인당 1메뉴에 사이드 메뉴 한 가지 정도를 추가로 시킨다. 모두 그렇지는 않지만 맛있는 것을 즐기는 대식좌의 특성상 보통 이것저것 다양하게 시켜서 먹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메뉴가 겹치지 않도록 하면서도 음식 간의 궁합을 생각해서 주문한다.

소식좌 지인과 함께라면 사이드 메뉴 없이 메인을 두 개 시키거나 조금 가벼운 메뉴 위주로 주문하게 된다. 그렇다 보니 메뉴 선정에 조금 더 제약이 있지만, 오히려 식단 조절에는 도움이 된다. 일단 같은 인원수가 가더라도 주문하는 음식의 개수가 적다.

대식좌 지인들과 함께 할 때는 테이블이 가득 차게 주문하고 배가 너무 불러서 다음 끼니는 안 먹어도 될 정도인 것이 정석인데, 소식좌 지인들과 함께 할 때는 여백의 미를 즐기게 된다. 테이블 위에도, 그리고 내 위장 안에도.

대식좌 지인들과는 먹는 자리 자체가 큰 기쁨이다. "너무 맛있다~", "이것도 좀 먹어봐요~"라고 하면서 서로서로 맛있는 조합을 추천하며 주거니 받거니 오감의 즐거움을 나눈다. 내가 너무 많이 먹는 것은 아닌지 너무 빨리 먹는 것은 아닌지 눈치를 볼 필요도 없고 그저 먹는 기쁨을 고스란히 즐기면 된다.

소식을 하는 지인들은 음식을 더 적게, 더 천천히 먹기 때문에 그 페이스에 맞추게 된다. 그러다 보면 나도 평소보다 더 적게 먹게 된다. 함께 간 지인이 아직 반도 못 먹었는데 나만 먼저 식사를 끝내버리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하게 된다. 아무도 눈치를 주는 사람은 없지만 소식좌 앞에서 너무 많이 먹는 것은 괜히 눈치가 보이는 일이기도 하다.

대식좌에 가까운 중식좌인 나도 가끔은 소식좌 코스프레를 할 때도 있다. 전날 과식을 했거나, 신나게 먹고 마신 주말이 지나고 오피스에 복귀했을 때 그렇다. 나이가 중년으로 접어들면서 소화 기능이 예전 같지 않음을 느낄 때 역시 조금 더 적게, 조금 더 가볍게 먹으려고 노력한다.

뭐든 건강을 생각해서 맛있게 먹기
 
소식좌 코스프레를 하며 가볍고 건강한 음식을 먹기도 한다.
 소식좌 코스프레를 하며 가볍고 건강한 음식을 먹기도 한다.
ⓒ Tania Melnyczuk @Unsplash

관련사진보기

 
어릴 때부터 "복스럽게 먹는다"는 이야기를 칭찬으로 들으며 자라왔기에, 내 사전에 깨작깨작 먹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다이어트를 할 때는 밥알을 세듯이 젓가락으로 먹으라는 이야기부터, 100번 씹기, 작은 그릇에 먹기 등 온갖 소식의 비법들이 난무했지만 언제나 나와는 거리가 먼 이야기들이었다.

소식을 하는 것이 몸에도 좋고 지구를 지키는 일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도 늘 실천이 어려웠다. 그런 내가 요즘 소식좌 먹방을 즐겨 보면서 박소현 님이 들려준 소식좌 먹방 3계명 '5분간 씹어라', '5분간 삼키지 마라', '5분간 목구멍을 닫아라'를 조금씩 실천해보려고 하고 있다.

다년간의 경험이 녹아 있는 찐 소식좌의 노하우를 따라 하다 보니 음식을 더 천천히 음미하면서 먹게 되는 동시에 양도 줄어들어서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리고 있다. 동시에 나는 역시 대식가 쪽에 가깝다는 것도 새삼 실감하는 중이다. 

과유불급이라고 하지만 꼭 적게 먹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기도 하다. 너무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적당히 먹는 식습관이 우리 모두가 가져야 할 바른 식습관이 아닐까? 복스럽게 먹되 천천히 오래 꼭꼭 씹어 먹는 습관으로 오랫동안 건강하게 맛있는 것을 먹으면서 살고 싶은 것이 오랜 중식좌인 내 바람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기자의 개인 SNS 에도 게재 될 예정입니다.


다 먹고 살려고 하는 일! 시민기자들이 '점심시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씁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