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덤푸드 윤정숙 대표
 미덤푸드 윤정숙 대표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영화 <공조2>에 출연한 다니엘 헤니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 나와 자신의 최애 간식이라며 김부각을 소개했다.

다니엘 헤니가 바삭거리는 소리를 내며 쉴 새 없이 김부각을 입속으로 넣는 걸 보면서 나는 "부각하면 함양인데"라고 속으로 연신 외쳐댔다.

다니엘 헤니에게 소개해 주고 싶은 마음을 붙잡고 일주일 뒤 나는 윤정숙 미덤푸드대표를 만났다. 윤 대표는 경남 함양군 수동면 치라골에서 부각을 만들고 판매한다.

부각은 쉽게 손이 가는 웰빙 영양간식이지만 쉽게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김, 미역, 다시마 등 해초부터 고추, 감자, 깻잎 등 채소를 찹쌀풀에 발라 말린 뒤 기름에 튀겨 부각을 만든다. 

다시 한번 재료를 찌고 말린 뒤 찹쌀풀을 두 번씩 바르고 뒤집어 가며 다시 말리는 숙성 과정을 거쳐 옷이 예쁘게 피도록 튀킨 후 설탕, 깻가루 등으로 맛을 내야 비로소 완성된다.

이렇듯 부각은 여러 단계의 공정이 필요하다. 건조시간이나 온도를 잘못 맞추면 재료가 상하기 때문에 만들기 까다롭고 번거로운 음식이다. 하지만 어릴 때부터 소꿉놀이로 요리를 시작했다는 윤 대표에게는 부각 만들기도 달걀프라이 하듯 쉬웠다.

기억 속 어머니 떠올려 만든 부각
 
미덤푸드 부각
 미덤푸드 부각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어릴 때부터 만화는 안 봐도 요리 프로그램은 꼭 봤어요. 재미있더라고요."

'일찍 돌아가신 친정어머니의 요리 솜씨를 닮았다'며 지금도 칭찬하는 친척들을 보면서 그는 "엄마 손맛을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결혼 후에도 곧잘 어릴 적 기억을 떠올려 음식을 만들었다.

"참죽나물에 풀을 입혀 빨랫줄에 거는 모습, 감자부각을 만들려고 평상에 감자를 널어 말리면 내가 옆에서 따라 했던 기억이 어렴풋이 날 뿐 엄마가 부각 만드시는 모습은 기억에서 희미해요."

윤 대표는 전수받은 방법 하나 없이 기억만으로 부각을 만들기 시작했다. 2015년 즉석판매로 허가를 내고 조금씩 판매했던 부각이 인기를 끌게 되자 2017년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한 명의 고객으로 시작한 윤 대표의 부각은 지금 미덤푸드 이름으로 수많은 고객을 확보했다. 찹쌀풀을 만들 때부터 건조해서 풀을 입힐 때, 다시 건조시켜 튀기고 포장할 때까지 과정을 허투루 넘기지 않는 까다로운 그녀의 성격이 지금의 자리에 오르게 했다.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해썹) 요건에 맞춘 건물에서 제품을 생산해요. 맛은 덤이에요. 제 기준에 만족해야만 시장에 나올 수 있어요. 진부한 얘기지만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부각을 만들어요. 그래서 모든 과정을 직접 챙겨야 안심이 돼요. 남편의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봐요." 

그녀의 손끝에서 나온 김부각
 
윤정숙 대표
 윤정숙 대표
ⓒ 주간함양

관련사진보기

  
윤정숙 대표의 손끝에서 나온 미덤푸드의 제품들. 만드는 모든 노하우가 그의 것이다. 가족 밥상에 올리는 반찬을 만들었던 느낌만 믿고 살려서 지금의 레시피를 완성했다.

그가 가장 많이 공을 들인 제품은 바로 깻잎부각이다. '깻잎부각을 꼭 만들어달라'는 딸의 말에 도전했지만 실패하기 일쑤였다.

포기했다가 다시 연구하고 만들었다가 버리기를 반복하며 몇 번의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미덤푸드의 가장 마지막 제품으로 깻잎부각을 등록했다. 깻잎부각은 가족, 지인 등으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완성된 후 소비자들을 만났다.

"깻잎부각은 독특한 맛에 인기를 끌고 고추부각은 맵지 않아 아이들도 먹을 수 있어 좋아해요."

담백하고 고소한데다 짜지 않아 사시사철 찾게 되는 김부각은 반찬으로만 두기 아깝다. 쉽게 먹을 수 없는 참죽부각은 존재만으로도 인기 있다. 이쯤 되면 술안주, 국민 간식 정도는 되어야 하지 않을까. 

미덤푸드는 가족에게만 간식으로 내놓았던 호박전, 장떡을 간편반죽으로 판매하면서 소비자로부터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윤 대표는 "주문이 들어오면 그때그때 판매하는 간편반죽이 부각의 인기를 치고 올라오려 한다"며 웃어 보이기도 했다.  

이제는 K-간식으로 통용될 날이 머지않은 김부각. 윤 대표에게 마지막으로 이렇게 묻고 싶다. 

"대표님, 해외배송되나요?"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주간함양 (하회영)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언론 젊은신문 함양의 대표지역신문 주간함양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