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해외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한 이장우 대전시장이 27일 밤 9시경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합동분향소에 헌화하고 있다.
 해외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한 이장우 대전시장이 27일 밤 9시경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합동분향소에 헌화하고 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7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은 대전현대프리미엄아울렛(현대아울렛) 참사와 관련, 해외 출장 중이던 이장우 대전시장과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이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해 현장을 찾았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27일 해외 출장 일정을 중단하고 급거 귀국해 이날 밤 9시 경 대전 유성구 관평동 현대아울렛 화재 현장을 찾았다. 대전시가 마련한 합동분향소에서 조문을 마친 이 시장은 곧바로 대전소방본부장으로부터 사고 발생경위, 피해상황, 향후대책 등을 보고받고 현장을 둘러보며 수습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갑작스럽게 황망한 일을 당하신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착잡한 심경을 밝히고 "유가족 지원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유가족들에게 약속했다.

30여 분 동안 사고 현장을 점검한 이 사장은 "사고 원인 규명에 철저를 기하고, 이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와 자치구의 다중이용시설 관리감독 방안을 원점에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 현대아울렛 현장 근로자들의 근무여건도 개선해 달라고 주문했다.
 
해외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한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사진 오른쪽)과 이장우 대전시장(사진 오른쪽 두번째)이 27일 9시 경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해외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한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사진 오른쪽)과 이장우 대전시장(사진 오른쪽 두번째)이 27일 9시 경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 대전시의회

관련사진보기

  
이상래 대전시의회 의장도 이 시장과 함께 귀국 후 곧바로 사고 현장을 찾아 분향소에서 헌화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앞서 대전시의원들도 화재 당일 현장을 방문했고, 27일에도 화재현장을 돌아보며 현장복구에 힘쓰고 있는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앞으로의 사고 수습 방안에 대해 협의한 바 있다.

또 이날 오후에는 대전시의원 일동의 성명서를 통해 '안타까운 희생에 대해 애도'하며 '관련 당국의 철저하고 명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강력하고도 항구적인 안전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한편, 이 시장과 이 의장은 지난 20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미국 뉴욕 및 튀르키예 이스탄불, 이탈리아 밀라노 등 3대 도시를 방문하는 해외출장을 떠났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