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성현 산림청장을 비롯해 강성조 경북도부지사 등은 28일 울진 망양정에서 동서트레일 사업 착수행사를 열고 첫 삽을 떴다.
 남성현 산림청장을 비롯해 강성조 경북도부지사 등은 28일 울진 망양정에서 동서트레일 사업 착수행사를 열고 첫 삽을 떴다.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경북 울진군 금강소나무숲에서 충남 태안군 안면도까지 한반도 동서를 횡단하는 849km의 둘레길 '동서트레일'이 첫 삽을 떴다.

산림청과 경상북도는 28일 경북 울진군 망양정에서 동서트레일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착수행사를 열었다.

동서트레일은 경북 울진에서 충남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5개 시·도, 21개 시·군, 87개 읍·면의 239개 마을에 숲길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6년 조성이 완료되면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보다 길다.

숲길은 본선 55개와 지선 2개 구간 등 모두 57개 구간으로 이뤄지고 1개 구간의 평균 거리는 14.9km로 구간마다 2개 마을을 통과하도록 했다.

이 가운데 경북 구간은 275km로 전체의 32%를 차지해 가장 긴 구간에 해당하며 6개 시·군을 거쳐 충북으로 이어진다.

노선 구간마다 산촌마을이 있어 트레일 이용자는 산촌마을에서 먹고 자고 쉴 수 있도록 거점 마을 90곳을 정하고 44개의 야영장도 조성된다.

특히 충청권의 내포숲문화길, 속리산둘레길, 경북권의 금강소나무숲길, 낙동정맥 트레일, 외씨버선길 등 기존 숲길과 중복되는 구간이 있어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망양정은 동서트레일 전체 구간의 동쪽 시점으로 해가 뜨는 관동 8경의 으뜸으로 꼽힌다.

행사에는 남성현 산림청장을 비롯해 강성조 경북도부지사, 울진군수, 우리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해 울진군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산림청은 동서트레일이 연결되고 다양한 체험 관광 프로그램이 만들어지면 체류형 도보 탐방객들이 늘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동서트레일을 만들어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산촌마을의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외국 관광객이 찾아오는 세계적인 트레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성조 경북도부지사도 "금강송림 등 산림자원의 보고이자 수려한 경관을 지닌 경북에 동서트레일의 주요 노선이 조성되는 것은 매우 가치 있는 일"이라며 "국민의 산림 힐링 명소로 거듭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도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