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뉴욕타임스> 인터뷰 기사 갈무리.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뉴욕타임스> 인터뷰 기사 갈무리.
ⓒ 뉴욕타임스

관련사진보기

 
한국을 첫 방문하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성평등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 참석차 일본을 방문하고 29일 한국에 오는 해리스 부통령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윤석열 정부의 성평등 정책에 대한 우려를 제기할 계획"이라며 "나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여성의 지위에 근거해 민주주의의 실제 상태를 측정할 수 있다고 믿으며, 윤 대통령에게 이 문제를 꺼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포함해 그 나라 시스템의 모든 부분에서 여성의 대표성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한국이 선진국 중 남녀 임금 격차가 가장 크고, 전체 국회의원 중 여성이 5분의 1 미만이며, 윤 대통령이 대선 때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했다가 지금은 한발 물러선 상태라고 소개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이 문제를 체계적인 방식으로 제기할 방법을 찾기 위해 한국의 여성 지도자들과 라운드테이블 회의도 개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 "IRA, 긴장되는 문제 중 하나"

또한 전기차 보조금 차별 논란이 불거진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해서는 "긴장되는 문제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동북아 전문가인 프랭크 엄 미국평화연구소 선임연구원은 NYT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앞서 서울에서 현대차 회장과 만나 조지아주 투자 등에 감사를 표한 뒤 이 법이 통과되자 한국 측은 배신감을 느끼고 있다"라고 전했다.

앞서 해리스 부통령은 도쿄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만나 전기차 보조금 차별 논란과 관련해 "한국의 우려를 이해하고 있다"라며 협의를 지속해 나가자고 밝혔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NYT에 "한국 정부 대표단이 이 법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고, 해리스 부통령은 방어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리스 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가리켜 "그의 최근 행동은 불안정하고 여러모로 도발적"이라며 "우리는 동맹을 지지한다"라고 강조했다. 

NYT는 해리스 부통령의 이 발언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동해상에서 발사한 것과 거의 동시에, 그리고 해리스 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기 하루 전에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전날 일본 요코스카의 미 해군기지 구축함 연설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대만 압박 등을 국제 안보 위협 사례로 거론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