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공석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명했다고 밝히고 있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2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공석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이주호 전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을 지명했다고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이주호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지명했다. 노·사·정 대화 등 노동 현안을 담당할 경제사회노동위원회(아래 경사노위) 위원장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임명했다. 이른바 '올드보이(Old boy)의 귀환'이다.

이주호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당시 대통령 교육과학문화수석, 교육과학기술부 1차관, 교육과학기술부장관을 지내는 등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을 설계, 주도했던 인사다. 17대 국회 땐 당시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을 지내기도 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15, 16, 17대 국회 때 한나라당 의원을 지내고 경기도지사를 역임한 인물로,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 탄핵을 반대하고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는 등 각종 정치·노동현안에 극우적 언사를 펼친 바 있다(관련 기사 : 민주당·정의당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 사회적 갈등 키울 것" http://omn.kr/20rm2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연 브리핑에서 이주호 후보자와 김문수 전 지사의 '경험'을 주된 발탁 사유로 꼽았다.

이 후보자에 대해서는 "교육현장과 정책에 두루 능통한 교육전문가"라면서 "그동안 교육현장, 정부, 의정활동 등의 경험을 바탕으로 디지털 대전환에 대응할 미래인재양성, 교육격차 해소 등 윤석열 정부의 교육개혁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및 도지사 경험 등으로) 정치력과 행정력을 겸비하고 노동현장 경험이 많아서 정부와 사용자, 노동자 대표간 원활한 협의 및 의견조율은 물론, 상생의 노동시장 구축과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혁 과제를 적극 추진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교육격차 해소 헌신" "극우 아니다"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주호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사진 왼쪽)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29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주호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교수(사진 왼쪽)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유성호/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과정에선 자연스럽게 이들의 '과거'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먼저, 이주호 후보자가 이명박 정부 당시 ▲자율형사립고 도입 ▲일제고사 전면 시행 등을 추진하면서 교육계 안팎의 갈등을 불렀던 점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김대기 비서실장은 "(이 후보자가) 그 당시 무리없이 잘하셨다. 자사고에 대해서도 워낙 진영에 따라 의견이 다르지만, (이 후보자가) 소신껏 잘하신 걸로 알고 있다"고 두둔했다. 또 "(이 후보자가) 장관 퇴임 후 에듀테크 사업을 하면서 교육격차 해소 등에도 상당히 헌신하신 걸로 안다"고도 덧붙였다.

대통령실이 박순애 전 교육부장관 낙마 후 꽤 오랫동안 후임 인사를 찾았음에도 과거 정부의 인사를 다시 기용하게 된 까닭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김 비서실장은 "새로운 인물을 하려고 했는데 솔직히 말하면 거의 다 고사를 하셔서 인선에 상당히 시간이 걸렸다"면서 "이 후보자는 처음부터 (후보로) 생각하고 있었다. 결국 인연이 그쪽으로 가게 됐다"고 밝혔다. 참고로, 김 비서실장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 및 정책실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사회적 대화를 주도해야 할 경사노위 위원장 자리에 각종 현안에 대한 극우적 언동으로 사회적 갈등을 야기한 김문수 전 지사를 발탁한 게 적절하느냐는 취지의 질문도 나왔다. 특히 김 전 지사는 경사노위 위원장으로서 '대화 파트너'가 돼야 할 민주노총 등에도 부정적인 입장을 지속적으로 견지해왔다.

이에 대해 김 비서실장은 "노동계 원로부터 시작해 현재 (노동계에) 있는 사람, 노동부장관 및 국무총리 의견 등을 광범위하게 들었다"라면서 "(김 전 지사가) 노동 현장에 밝고 민주노총·한국노총에 계신 분들이 대부분 (김 전 지사의) 후배들이라 포용력을 갖고 대화를 할 수 있다는 판단을 했다"고 답했다.

'김 전 지사는 극우적 인사가 아니다'는 취지의 주장도 내놨다. 김 비서실장은 김 전 지사의 태극기 집회 참석 등을 지적하는 질문에 "(김 전 지사가) 극우 아니냐는 말도 많았던 것 같은데 노동계나 의견을 두루 물어보니 그렇지 않았던 걸로 안다"라며 "(김 전 지사가) 노동계에 애착도 많고 현재 노동운동 하시는 분들과 선후배 관계에 유대관계도 좋으시니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