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구이면 외곽에 위치한 한 전통 법주 양조장 옆으로 이전한 수왕사
 구이면 외곽에 위치한 한 술공장 옆으로 이전한 수왕사
ⓒ 완주신문

관련사진보기


[기사수정 : 27일 오전 11시 49분] 

전북 완주군 구이면에 위치한 모악산 수왕사(태고종)가 이전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지역과 불교계 일각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5월 모악산에 있던 수왕사는 직선거리로 5km가량 떨어진 구이면의 전통 법주 양조장 옆으로 이전해 준공됐다. 새로 옮긴 수왕사 앞에 설치된 안내판에는 '사찰 주변의 바위가 틈이 생겨 갈라지고 있는 것이 포착돼 부득이 이곳으로 문화재를 옮겼다'고 이전 이유가 적혀 있다. 기존 사찰 자리에는 옛 건물만 남아 있는 상태다. 

수왕사는 고구려 보장왕 때 백제로 망명한 보덕이 680년 수도 도량으로 창건했고, 1125년에 숙종(1095~1105)의 넷째 아들인 징엄이 중창했다. 1597년 정유재란 때 불에 탄 것을 1604년에 진묵대사(1562~1633)가 재건했으며, 1951년 한국전쟁 당시 모두 불에 타 소실된 것을 1953년에 석진이 중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모악산 시절에는 절 옆 바위틈에서 피부병, 신경통, 위장병에 효험이 있다는 석간수가 흘러와 전북도민들 사이에서 약수터로도 유명했다. 현재 수왕사는 태고종 사찰로 주지스님 개인 소유에 가깝다. 새로 옮긴 곳 옆에 있는 양조장도 대한민국 전통식품 명인이자 사찰 대표인 스님이 운영하고 있다. 

이같은 역사적인 사찰이 이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 일각에서는 안타깝다는 반응이 많다. 불교계에서도 한국불교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진묵대사와 관련된 유서 깊은 장소가 사라지는 것 아니냐고 걱정한다.

관내 한 사찰 관계자는 "자칫 본래 수왕사가 소멸할 수 있다"며 "수왕사는 기라성 같은 고승들의 헌신으로 창건되고 유지된 한국불교의 소중한 유산인데, 현 관리자나 행정기관 모두 이런 사실을 간과한 것 같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예산 7억원이 투입돼 준공된 수왕사 대웅전
 예산 7억원이 투입돼 준공된 수왕사 대웅전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이전 장소에 새로 지어진 수왕사에 예산 7억 원이 들어간 것을 두고도 뒷말이 나온다. 또 다른 사찰 관계자는 "전북도와 완주군도 현 장소를 유지하는 방안 대신 이전을 돕는 지원을 했다"며 "상식에서 벗어난 방안에 장단을 맞춘 게 더 놀랍다"고 말했다. 

수왕사에는 지난 2018년 전북도에서 지정한 문화재 256호 목조여래좌상과 불상 안에 있던 불경 등 복장유물이 있다. 이에 완주군은 문화재로 지정된 불상이 현재 이전 위치에 있어서 '문화재 보존정비사업' 일환으로 대웅전을 짓는 데 예산을 지원했다는 입장이다. 완주군 관계자는 "문화재 보존정비사업은 문화재가 있는 곳에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역사학자 박대길 박사는 "전국적으로 이러한 일이 비일비재해서 놀랍지는 않지만, 문화재는 천재지변 등 불가항력적 상황을 제외하고는 현지 보존을 원칙으로 한다"고 주장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불상의 경우 해당 장소에 있어 의미가 있기 때문에 이를 이동하는 경우는 드물다"면서 "하지만 문화재는 소유자 관리가 원칙이라서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점을 장소와 문화재 자체 중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서 다르게 볼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를 제지하거나 구속할 명분은 없다"고 덧붙였다.

전북도 관계자도 "문화재 보호 측면에서 (수왕사 이전) 지원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새로 이전한 수왕사 앞에 설치된 안내판. 수왕암에서 소장해 온 역사 문화재 다수를 옮겨왔다는 내용 적혀 있다.
 새로 이전한 수왕사 앞에 설치된 안내판. 수왕암에서 소장해 온 역사 문화재 다수를 옮겨왔다는 내용 적혀 있다.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