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수원의 고리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관련 부산 첫 공청회가 무산됐다. 25일 개최 장소인 부산상공회의소 1층 대강당에서 "절차와 안전을 무시하는 공청회 중단"을 외치는 부산 시민단체 회원.
 한수원의 고리2호기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관련 부산 첫 공청회가 무산됐다. 25일 개최 장소인 부산상공회의소 1층 대강당에서 "절차와 안전을 무시하는 공청회 중단"을 외치는 부산 시민단체 회원.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고리2호기 계속운전을 위한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관련 공청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야당은 일제히 규탄 성명을 내고, 한수원의 일방적 추진 중단을 요구했다.

25일 오후 부산상공회의소 1층 대강당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고리2호기 계속운전 관련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는 지역 단체의 반발로 열리지 못했다. 지난 23일 울산 울주군 서생면에 이어 두 번째 행사 취소다. (관련기사: 고리2호기 수명연장 부산공청회 무산 "한수원이 파행 자초" http://omn.kr/21rfw)

탈핵부산연대, 탈핵울산행동 등이 "노후원전의 수명연장을 위한 한수원의 일방적 절차를 묵과할 수 없다"며 단상 점거에 나섰고, 한수원은 1시간여 만에 공청회 무산을 알렸다. 한수원은 "정상적 진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종료했다. 향후 지자체와 협의회 2차 공청회를 마련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야당은 공청회 파행의 책임을 한수원에 물었다. 정의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후 성명에서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공청회냐"며 "시민을 기만한 한수원과 부산시가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부족한 홍보와 설명 등 공청회의 문제점을 짚으며 "다음 일정을 이대로 강행한다면 적극적인 반대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이해 당사자인 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구하지 않는 고리2호기 수명연장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주기적 안전성평가 보고서를 철저히 비공개한데다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관련 공청회도 부산 5개구, 울산 4개구 등으로 묶어서 휘뚜루마뚜루 추진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원자력안전법 시행령의 맹점도 경계했다. 사업자가 책임질 수 없는 사유로 2회에 걸쳐 무산되면 공청회를 생략한다고 명시한 145조 5항을 언급한 민주당은 "한수원이 이를 악용하는 비겁한 수를 써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