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주시를 찾은 푹 주석이 김동연 경기지사와 방세환 시장, 주임록 의장, 오영주 주베트남한국대사 등 주요 인사와 접견하고 방 시장과 환담했다.
 광주시를 찾은 푹 주석이 김동연 경기지사와 방세환 시장, 주임록 의장, 오영주 주베트남한국대사 등 주요 인사와 접견하고 방 시장과 환담했다.
ⓒ 광주시

관련사진보기

 
경기 광주시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방문을 기념해 매년 12월 6일을 '베트남의 날'로 선포했다.

이날 광주시를 찾은 푹 주석은 광주시 역동 다문화가정을 방문한 후 광주시청으로 이동해 김동연 경기지사와 방세환 시장, 주임록 의장, 오영주 주베트남한국대사 등 주요 인사와 접견하고 방 시장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방 시장은 광주시를 소개하고 경제 분야 전반에 대한 폭넓은 교류를 요청하며 교류의향서를 전달했다.

방 시장은 "정부의 외교정책을 지원하고 관내 기업의 베트남 판로 확대 등을 모색해 광주시의 위상을 높이고 상호 교류와 우호관계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베트남의 역동성과 잠재력으로 동남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커다란 발전을 이룰 것이라고 믿는다"며 "교역, 투자, 인적 교류, 관광 모든 면에서 경기도가 앞장서서 한국과 베트남 관계를 증진 시키고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역할을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교류협력 확대를 강조했다.

응우옌 쑤언 푹 주석도 "경기도는 한국의 중요한 정치․사회․문화의 중심이고 특히 정보기술(IT), 첨단기술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어 좋은 인상을 많이 받았다. 경기도가 지방정부와 도민들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지속적으로 발전해 대한민국과 함께 새로운 기적들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양국 지방 간 경제뿐만 아니라 문화, 인적 교류, 관광, 교육 등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추진해야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환영식장으로 이동한 방 시장은 푹 주석의 방문을 기념해 매년 12월 6일을 '베트남의 날'로 선포하고 푹 주석에게 방문감사패를 전달했다.

한-베 수교 30주년을 맞아 방한한 응우옌 쑤언 푹 국가주석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이날 김 지사를 만났다. 푹 주석은 광주시 다문화 가정을 격려하고 한-베 양국의 전통·퓨전 공연 등을 관람했다.

이날 한국을 떠난 푹 주석은 이번 국빈 방한을 계기로 대한민국과 베트남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2009)에서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에 합의했다. 베트남은 중국, 미국, 일본에 이은 한국의 제4대 교역국이며, 한국 역시 중국, 미국에 이어 베트남의 제3대 교역국이다.

양국 교역규모는 작년 약 800억 달러를 넘어 '92년 수교 대비 160배가 증가한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내에는 약 3만 8천여 명의 베트남인이 거주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