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전화

퇴근 후 혼자 집에 있던 A씨(30, 여)는 지난해 4월 15일 오후 11시쯤 정체불명의 남성들이 보낸 수십 통의 전화, 문자에 시달렸다. 남성들에게 '성 상대자'가 된 듯한 느낌이었다.

ⓒPIXABAY2018.01.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이 기자의 최신기사 난방비 폭탄! 열, 오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