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으로 강화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2.5단계)가 시행되는 가운데 10일 오후 시민들이 산책과 운동을 위해 찾는 서울 성북구 오동공원에 설치된 각종 시설들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폐쇄되어 있다.

ⓒ권우성2020.09.10
댓글2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2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