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어디까지 해봤니?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습니다.
시민기자를 좋은기사원고료로 응원할 수 있습니다.
10만인클럽가입으로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후원을 할 수 있습니다.
나의 일상을 모이에서 함께 이야기 나누며 공유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시작해 볼까요?

시민기자 기사쓰기

구석구석에 퍼져 있는 시민의 글이 모여
오마이뉴스를 만듭니다
나도 기자가 될 수 있다?!
내가 작성한 글이 오마이뉴스에서는
기사가 되고 기자의 명예까지 얻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다!
    별도의 승인절차 없이 본인인증 하나로
    누구나 기자회원이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가입하기
  • 소재불문!
    어떤 기사든 가능하다!
    정치, 사회, 경제부터 여행, 사는 이야기, 만평·만화,
    연재까지 여러분이 쓰는 모든 글이 기사가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인기글 보러가기
  • 오마이뉴스 메인페이지와
    공식 SNS에 공개!
    편집부의 검토를 거쳐 기사로 채택되면 오마이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고, 기사에 따라 공식 SNS와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 기사 채택시
    원고료 지급!
    기사 등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원고료 정책 보러가기
  • 좋은기사원고료 지급!독자가 기자에게 주는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지급됩니다.

시민기자를 소개합니다

윤영덕

윤영덕

deokyy

전남 담양 출신으로 1991년 조선대학교 총학생회장과 남총련 건준위 의장 역임. 중국 북경대학에서 박사학위(국제정치학 전공) 취득. 전남대 5·18연구소 학술연구교수 역임. 문재인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역임하고 현재는 조선대 정치외교학과 초빙객원교수로 재직 중.

최신기사그들에게 조국은 '젖은 땔감'이었다

표명렬

pyo3393

우리 사회의 개혁, 특히 군 개혁 문제에 관해 평소에 가지고 있던 지론과 견해를 펼치고 싶습니다. 우리 군의 역사는 친일 세력과 반민주 독재 세력이 주도하면서 정신적인 뿌리와 지향점을 제대로 정하지 못한 채 흘러 온 오욕의 역사입니다. 이런 역사를 이제는 바로 잡을 때라고 생각합니다.

최신기사땡큐, 박찬주

이상헌

이상헌

shee

맘편하게 살고싶은 세상

최신기사과천 국립현대미술관 셔틀버스, 지금 타야 하는 이유

박초롱

박초롱

long910905

나의 일과, 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최신기사"내 나이 65살, 가능한 오래 즐겁게 일하는 게 작은 바람"

황해리

황해리

hhwang94

가까이서 보다 놓쳐버린 것들, 그들의 재해석을 쓰고 싶습니다. 94년생, 밀레니얼 세대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

최신기사'지하철 컵라면녀' 논란, 음식물 반입금지만이 답은 아니다

기사는 어떻게 쓰나요?

신규회원의 경우 시민기자 가입을,
일반회원의 경우 기자회원으로 전환하세요.* 기자회원은 실명제로 운영되고 있어 본인인증을 거친 후에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회원가입하기

내방(my page) 또는 홈페이지의 시민기자 기사쓰기를 클릭해 글을 작성해주세요. 기사쓰기는 PC, 모바일 모두 가능하며, 모바일은 moi를 이용해 글을 작성 후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moi 서비스 알아보기

내방(my page) 에서 기사 조회 수, 채택상태, 원고료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모바일앱 이용 시 기사에 대한 알림을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합니다.* 모바일앱 다운로드[Android][ios]

다양한 카테고리

정치, 경제부터 여행, 방송·연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기사를 작성할 수 있어요

기사 작성할 준비가 되었나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를 읽다보면 ‘이 기사 참 잘 썼네’ 생각하거나
도움을 주고 싶은 경우가 있죠.
좋은 기사 원고료 주기로 기자를 직접 후원해 보세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에게 직접 전달돼 후속 기사 준비 등에 활용할 수 있어요.
좋은 기사 원고료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시민기자에게 지급합니다.

독자원고료 응원메세지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이주선2019.12.08 21:4310,000 [기사]'90년생이 온다' 저자 "저도 꼰대였어요"

감사하고 멋진 분들이네요 손장희2019.12.08 21:3110,000 [기사]영하 4도로 뚝 떨어진 날씨에도, 김장 600포기 뚝딱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줌인2019.12.08 19:582,000 [기사]'성소수자 차별·낙태 금지' 수호자가 대한민국 총리라니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박웅2019.12.08 19:265,000 [기사]'30년 전 시간여행자' 양준일, 그의 계획이 주는 '울림'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쭈우2019.12.08 15:285,000 [기사]"엄마는 왜 그렇게 혼자 가?" 대답 듣고 울 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김선영2019.12.08 14:171,000 [기사]"젊은이에게 의존하지 않는다" 프랑스 노인이 늙어가는 방법

많은 사람이 들어야할 소식입니다. 힘내어 살아가는 분들과 심정적으로, 실질적으로 교류와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다리다 돼주세요 돌도끼2019.12.08 12:0210,000 [기사]반지하에서 혼자 조는 아이, 앱으로 보며 엄마는 울었다

시민기자가 작성한 더 많은 기사를 읽어볼래요?

오마이뉴스 메인 바로가기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10만인클럽

회원현재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10만인의 연대10만인클럽은
오마이뉴스에 자발적으로 구독료를 내는 정기후원 모임입니다
수익모델의 혁명!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롭기 위하여,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는 오늘도 달립니다
세계 최초의
시민참여형 대안언론!
오마이뉴스가 여러분의 나의 신문이 되겠습니다

작은 선물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시면 소정의 혜택을 드립니다
  • 10만인클럽
    다이어리북 증정
  • 광고 없는
    지면 서비스
  • 시민기자학교
    강의 할인
    바로가기
  • 꿈틀비행기
    여행 할인
    바로가기
  • 우리 공부합시다!
    10만인클럽 특강
    바로가기

오마이뉴스를 응원해주세요

  • 정기후원매달 1만원 이상씩 후원해요신청하기
  • 전화가입아래 공용 휴대전화 또는
    일반전화번호로 전화주세요
    010-3270-3828
    02-733-5505 내선0번
  • 일시후원비회원, 해외에 계신 독자들이
    쉽게 후원할 수 있어요
    신청하기
*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라면 원고료(10만원 이상)로도 10만인클럽 회원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함께 나누는 이야기

모이

함께 나누고싶은 이야기, 요즘 뜨는 이야기를 한 눈에!

당신 곁에 함께 있는 이야기 놀이공간 moi
나만이 알고 있는 정보, 일상, 경험, 취향, 현장제보,
우리동네 소식 등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찾으셨나요?
그럼 바로 moi 하세요

인기모이

    오마이뉴스로 기사를 전송할 수 있어요

    사진과 함께 간단한 글,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등
    모이에서 작성한 글을 오마이뉴스 기사로 전송해 보세요.
    검토 후 정식기사로 채택되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1분만에 기사쓰기 완료!
    모이 기사쓰기 자세히보기
    짧은 글도 가능해요! 짧은 형식의 사건사고, 일상의 이야기를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 정식기사로 채택이 돼요 기사에 따라 오마이뉴스 메인, SNS,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이제, 나만의 모이를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잊고 있던 기자의 꿈을 모이에 펼쳐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