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어디까지 해봤니?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습니다.
시민기자를 좋은기사원고료로 응원할 수 있습니다.
10만인클럽가입으로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후원을 할 수 있습니다.
나의 일상을 모이에서 함께 이야기 나누며 공유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 시작해 볼까요?

시민기자 기사쓰기

구석구석에 퍼져 있는 시민의 글이 모여
오마이뉴스를 만듭니다
나도 기자가 될 수 있다?!
내가 작성한 글이 오마이뉴스에서는
기사가 되고 기자의 명예까지 얻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 누구나
    시민기자가 될 수 있다!
    별도의 승인절차 없이 본인인증 하나로
    누구나 기자회원이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가입하기
  • 소재불문!
    어떤 기사든 가능하다!
    정치, 사회, 경제부터 여행, 사는 이야기, 만평·만화,
    연재까지 여러분이 쓰는 모든 글이 기사가 될 수 있어요.
    시민기자 인기글 보러가기
  • 오마이뉴스 메인페이지와
    공식 SNS에 공개!
    편집부의 검토를 거쳐 기사로 채택되면 오마이뉴스 홈페이지에 실리고, 기사에 따라 공식 SNS와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 기사 채택시
    원고료 지급!
    기사 등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원고료 정책 보러가기
  • 좋은기사원고료 지급!독자가 기자에게 주는 원고료를 받을 수 있어요.*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지급됩니다.

시민기자를 소개합니다

송하성

송하성

danews1

열심히 뛰어다녀도 어려운 바른 언론의 길...

최신기사마스크 5부제, 외국인 130만명은 공적 마스크 구매 못한다

이용진

이용진

lyj2072

사람사는 세상!!

최신기사[사진] 폐허의 자리에 유채꽃이 피었습니다

정혜연

정혜연

zahdi

정의당 성동구위원회 부위원장 성동구 약사회 약사

최신기사가난할수록 아픈 세상, 가난할수록 질병에 취약하다

김상화

김상화

steelydan

jazzkid@naver.com , blog.naver.com/jazzkid

최신기사영광의 1년 그 이후... 왜 시청자들은 '전참시'에 등 돌렸나

김삼웅

김삼웅

solwar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최신기사일제가 대한제국의 숨통을 조일 때

기사는 어떻게 쓰나요?

신규회원의 경우 시민기자 가입을,
일반회원의 경우 기자회원으로 전환하세요.* 기자회원은 실명제로 운영되고 있어 본인인증을 거친 후에 기사를 쓸 수 있습니다.회원가입하기

내방(my page) 또는 홈페이지의 시민기자 기사쓰기를 클릭해 글을 작성해주세요. 기사쓰기는 PC, 모바일 모두 가능하며, 모바일은 moi를 이용해 글을 작성 후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moi 서비스 알아보기

내방(my page) 에서 기사 조회 수, 채택상태, 원고료 등을 확인할 수 있어요.* 모바일앱 이용 시 기사에 대한 알림을 받아볼 수 있어 편리합니다.* 모바일앱 다운로드[Android][ios]

다양한 카테고리

정치, 경제부터 여행, 방송·연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기사를 작성할 수 있어요

기사 작성할 준비가 되었나요?

좋은기사 원고료주기

시민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를 읽다보면 ‘이 기사 참 잘 썼네’ 생각하거나
도움을 주고 싶은 경우가 있죠.
좋은 기사 원고료 주기로 기자를 직접 후원해 보세요.
좋은 기사 원고료는 기자에게 직접 전달돼 후속 기사 준비 등에 활용할 수 있어요.
좋은 기사 원고료
부가세와 일정 수수료를 제외하고 시민기자에게 지급합니다.

독자원고료 응원메세지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2020.03.29 19:533,000 [기사]하루 22600원, 535일간의 세계일주가 끝났습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이인희2020.03.29 18:323,000 [기사]하루 22600원, 535일간의 세계일주가 끝났습니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레이디2020.03.29 15:465,000 [기사]박정희의 열등감이 부른 비극? 의문투성이의 죽음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김순주2020.03.29 15:291,000 [기사]'n번방 사건'에 대한 어느 90년대생 남성의 반성

님의 글을 읽으며 울었습니다. 마치 제가 사과받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외면하지 않고 동참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박현숙2020.03.29 14:0210,000 [기사]'n번방 사건'에 대한 어느 90년대생 남성의 반성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응원합니다2020.03.29 13:515,000 [기사]'n번방 사건' 만든 국회의원들

교회가 잘못된 방향으로 성장하는 모습에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좋은기사 공감해요. 짱아90372020.03.29 12:305,000 [기사]"일요일 11시 예배 안하면 큰일? 천박한 생각"

좋든 나쁘든 현장에서 있는 그대로의 소식을 잘정리해 주어 고맙습니다 mistic122020.03.29 12:045,000 [기사]콧물만 나와도 이틀 유급병가... 코로나 후엔 5일로

모두가 힘든 하루살이에 아름다운 민들레 꽃 이야기는 희망입니다. 황순옥2020.03.29 01:3210,000 [기사]하루 500개, 갈 곳 잃은 노숙인 위해 도시락 싸는 식당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아리잠2020.03.29 00:011,000 [기사]대구 지원 호소하며 울었다더니... 권영진 시장 왜 이러나

언론인으로서 가우를 지켜주세요♡ 서은주2020.03.28 23:2610,000 [기사]"정부가 대구 봉쇄", "교회감염 사실 없다"... 황교안의 무리수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어하2020.03.28 23:2210,000 [기사]하루 500개, 갈 곳 잃은 노숙인 위해 도시락 싸는 식당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배종수2020.03.28 20:422,000 [기사]'n번방 사건' 만든 국회의원들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 합니다. 이비2020.03.28 20:305,000 [기사]'n번방 사건' 만든 국회의원들

시민기자가 작성한 더 많은 기사를 읽어볼래요?

오마이뉴스 메인 바로가기
오마이뉴스의 경제적 자립을 위한

10만인클럽

회원현재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10만인의 연대10만인클럽은
오마이뉴스에 자발적으로 구독료를 내는 정기후원 모임입니다
수익모델의 혁명!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롭기 위하여,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는 오늘도 달립니다
세계 최초의
시민참여형 대안언론!
오마이뉴스가 여러분의 나의 신문이 되겠습니다

작은 선물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시면 소정의 혜택을 드립니다
  • 10만인클럽
    다이어리북 증정
  • 광고 없는
    지면 서비스
  • 시민기자학교
    강의 할인
    바로가기
  • 꿈틀비행기
    여행 할인
    바로가기
  • 우리 공부합시다!
    10만인클럽 특강
    바로가기

오마이뉴스를 응원해주세요

  • 정기후원매달 1만원 이상씩 후원해요신청하기
  • 전화가입아래 공용 휴대전화 또는
    일반전화번호로 전화주세요
    010-3270-3828
    02-733-5505 내선0번
  • 일시후원비회원, 해외에 계신 독자들이
    쉽게 후원할 수 있어요
    신청하기
*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라면 원고료(10만원 이상)로도 10만인클럽 회원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함께 나누는 이야기

모이

함께 나누고싶은 이야기, 요즘 뜨는 이야기를 한 눈에!

당신 곁에 함께 있는 이야기 놀이공간 moi
나만이 알고 있는 정보, 일상, 경험, 취향, 현장제보,
우리동네 소식 등 함께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찾으셨나요?
그럼 바로 moi 하세요

인기모이

    오마이뉴스로 기사를 전송할 수 있어요

    사진과 함께 간단한 글,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등
    모이에서 작성한 글을 오마이뉴스 기사로 전송해 보세요.
    검토 후 정식기사로 채택되는 기회가 주어집니다.
    1분만에 기사쓰기 완료!
    모이 기사쓰기 자세히보기
    짧은 글도 가능해요! 짧은 형식의 사건사고, 일상의 이야기를 기사로 전송할 수 있어요. 정식기사로 채택이 돼요 기사에 따라 오마이뉴스 메인, SNS, 포털사이트에 공유돼요.

      이제, 나만의 모이를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잊고 있던 기자의 꿈을 모이에 펼쳐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