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인게시판

10만인클럽 회원들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지상의 말들]제 4번째 시집<지상의 말들>이 출간되어 소식올립니다.
민초사랑(kvhwkim) 2022.03.23 18:56 조회 : 870

하수상한 시절, 봄이 왔건만 봄 같지 않은(春來不似春), 마음 편치 않은 때에, 10만인클럽 회원인 제 네 번째 시집『지상의 말들』이 <천년의 시작> 시작시인선 414번으로 출간되었습니다. 오마이뉴스에 소개해주면 고맙겠습니다.

2009년 『시와시학』으로 등단해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 『너덜겅 편지』, 『바닷속에는 별들이 산다』 등을 상재한 김완 시인의 새 시집 『지상의 말들』이 시작시인선 0414번으로 출간되었다. 이번 시집은 김완 시인이 의사이자 시인, 여행자라는 중층의 시적 정체성을 아우르는 시편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러한 구도 안에서 김완 시의 두 줄기를 형성하고 있는 “서정의 농도와 서사(역사)의 밀도를 함께 높여”(「해설」) 가고 있다.

김완 회원은 광주보훈병원에서 30년 동안 심혈관센터장으로 근무 후 정년퇴직했으며 호남순환기학회장, 한국심초음파학회장 등을 역임하였다. 광주광역시 출생. 2009년 『시와시학』으로 등단하였으며 2018년 제4회 송수권 시문학상 남도시인상을 수상하였다. 시집으로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 『너덜겅 편지』, 『바닷속에는 별들이 산다』가 있다. 현재 김완 혈심내과 원장이다.

출판사 리뷰
2009년 『시와시학』으로 등단해 『그리운 풍경에는 원근법이 없다』, 『너덜겅 편지』, 『바닷속에는 별들이 산다』 등을 상재한 김완 시인의 새 시집 『지상의 말들』이 시작시인선 0414번으로 출간되었다.
이번 시집은 김완 시인이 의사이자 시인, 여행자라는 중층의 시적 정체성을 아우르는 시편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러한 구도 안에서 김완 시의 두 줄기를 형성하고 있는 “서정의 농도와 서사(역사)의 밀도를 함께 높여”(「해설」) 가고 있다. 해설을 쓴 김수이(문학평론가)는 시인이 이번 시집에서 “그간 쌓아 온 의사, 시인, 여행자의 트라이앵글 구조를 유지하며” “고통과 치유의 여정으로 요약되는 인간 존재의 삶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를 수행하고 있다고 평한다. 또한 시인에게 있어 “시란 ‘살리지 못한 말 = 몸들을 위한 최소량의 말’”임을 밝히며, “그의 시 쓰기는 생명을 지닌 존재와 그의 삶에서 우러나고 누락된 ‘최소량의 말’을 듣고 기록하는 일”임을 조명한다. 그리하여 “의사와 시인이 직업이나 역할이기 전에 한 인간이 갖추어야 할 윤리적 덕목”이며 그가 “비극적인 역사와 동시대의 잊힌 미미한 목소리들을 끊임없이 듣고 시화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추천사를 쓴 임동확(시인)은 김완의 시들이 “‘시간 여행’의 산물이되, 일단 지나온 삶을 반추하는 일상의 시간에서 들려오는 말들을 경청(傾聽/敬聽)하는 모습을 하고 있다”고 평하며, 그가 “‘등 굽은 농부의 곡괭이’질처럼 충실하고 정직한 ‘시간과 존재의 방정식’을 꿈꾸며 끝끝내 돌아오지 않는 ‘말’들을 찾기 위한 ‘여행’의 노상에 있”음을 전한다.


김완이 비극적인 역사와 동시대의 잊힌 미미한 목소리들을 끊임없이 듣고 시화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세상은 달아날 수 없는 곳” , “자신을 달래며 견딜 수 없을 때까지// 존재할 수밖에 없는 곳”이지만, 아직 “태어나지 않은 말들을 기다리며// 견딜 수 없는 세계에 기대”(「지상의 말들」) 계속 나아가야 한다고 김완은 자신과 타인들을 독려한다. 이 ‘시적 재탄생’의 길은 “외롭지만 서슬 푸른 영혼이 되리라”(「혼자 먹는 밥」)라는 김완의 개인적인 성장을 위한 것이자, 감염병과 기후 재난을 비롯한 총체적 위기에 시달리는 우리 시대와 인류의 거듭남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같은 맥락에서 김완이 쓴, 직설(의학)과 은유(시)를 아우르는 여행자의 말을 인용하자면 이러하다. “문은 스스로 열고 나갈 수 있어야 문이다”(「문門의 상대성」).
―해설 중에서

http://www.yes24.com/Product/Goods/108023064
http://aladin.kr/p/NfLNR

첨 부 파 일

시작시인선0414김완시집광고 (1).jpg (387.62 KB), 시작시인선0414김완시집광고 (2).pdf (1.48 MB), 엠디저널 프로필 1-1.jpg (96.33 KB)

이름(별명) * 별명은 [정보수정]에서 입력 및 수정할 수 있습니다.
내 용 댓글등록

0/400자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글쓰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시 조회 첨부
1381 [가입, 사은] 10만인클럽 사은품 거절합니다. 원산 11.28 11:02 36
1380 [참다운 언론]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쫄지마시바 11.18 13:25 76
1379 오늘 가입했습니다 MNK 11.02 00:13 143
1378 [10만인편지] 김건희 연속 특종', 그 비결은 이겁니다 10만인클럽 10.25 14:23 211
1377 [횡설수설] 싼 치킨이 합리적 소비? 소낙비로 08.20 13:17 348
1376 [10만인클럽] 가입&후원 기념 다이어리는 언제 배송되나요? (내용無) mistyrain 08.04 16:26 419
1375 10만인의 한걸음.. 천안또라이 08.04 09:56 412
1374 [가입과 동시] 범죄자들을 처벌하지 않은 경찰, 검찰 공무원들을 공수처에 고소를 한 최정규의 사연을 당연히 당신도 나도 영원한 친구 08.01 19:21 432
1373 가입완료(일기장 등은 보내지 마세요) 한정환 07.22 17:37 470
1372 일기장(diary) 잘 받았습니다.(1) 나무와사람 06.10 16:33 649
1371 [당원소환의총] 방송에 출연해서 비대위 비판 & 팩트체크 할 예정입니다. MNK 05.13 11:58 705
1370 여의도 민주당사 앞 촛불연합문화제 진행중 화제의 영상 '당원소환의총' 관련 내용 안내(1) 최아영 05.03 23:52 729
1369 10만 클럽 갑시다!!!(1) 최아영 03.25 10:50 932
1368 [지상의 말들] 제 4번째 시집<지상의 말들>이 출간되어 소식올립니다. 민초사랑 03.23 18:56 871
1367 [자유발언] 검찰주의 임박 소낙비로 02.19 15:05 1026
1366 후원취소 정은씌 12.11 20:20 1530
1365 [자유발언] 수습 대통령(?) 소낙비로 12.11 15:21 1490
1364 김건희 기사 정은씌 12.11 11:11 1420
1363 가입했습니다 이성재 12.07 12:50 1574
1362 [자유발언] 누가 인도(?)를 점령했나? 소낙비로 09.30 20:42 1424
1l2l3l4l5l6l7l8l9l10 다음맨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