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이스라엘 성지순례 참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른 데다 이들과 접촉한 사람이 늘어 지역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게다가 보건 당국은 확진자 감염 경로와 원인을 다양하게 조사하고 있으나 오리무중이다.

23일 경북도와 북부지역 지자체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도민 39명(가이드 1명 서울 포함) 가운데 18명이 지난 21일과 22일 오전·오후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의성 9명, 안동 5명, 영주 1명, 영덕 1명, 예천(의성 거주) 1명, 서울(가이드) 1명이다.

이들을 포함한 안동, 의성, 영주 등에 사는 주민 39명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일부는 귀국한 다음날부터 식당 등에 가거나 직장에서 근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당국 조사 결과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현재 170여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본다.

경북도는 "성지순례단 감염 원인을 다양하게 조사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파악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이스라엘에 감염자가 없는데 현지에서인지 비행기 안에서인지 파악을 못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성지순례에 참여한 주민이 있는 북부 시·군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비상이 걸렸다.

확진자 6명(일반 시민 1명 포함)이 나온 안동시는 접촉자 26명을 격리 대상으로 지정하고 2명은 검사 중이다.

의성군은 확진자 9명을 밀접 접촉한 56명을 상대로 23일 검체를 채취해 보건당국에 검사를 의뢰한다.

게다가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확진자와 접촉자간 상세한 동선 파악에 들어갔고 지금까지 드러난 이동 동선에 따라 집중 방역하고 있다.

또 접촉자가 증가해 의성군보건소 선별진료소를 1곳 더 늘렸다.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고 경로당 534곳 이용을 중지토록 하고 의성노인복지관, 문화회관 등은 문을 닫았다.

안동시도 기초역학조사반 10여명이 확진자와 접촉자 이동 동선 정밀 파악에 들어갔다.

또 23일 직원 1천400여명을 비상 소집해 확진자 이동 경로를 비롯한 시내 전역에서 집중 방역에 나섰다.

이와 함께 시 산하 박물관, 도서관, 체육시설 등 다중집합시설은 모두 문을 닫도록 했고 문화예술행사는 잠정 중단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 수습에 힘을 쏟는다"며 "군민도 증상이 나타나면 사람 많은 곳을 피하고 바로 1339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