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장애인은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서 이중의 어려움을 겪는다"면서 "장애인의 돌봄 인력이 인원 제한에서 예외란 것을 널리 알려 장애인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참모회의에서 코로나19 검사체계 개편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불편과 관련해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장애인 관련 지시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에서 돌봄 인력은 예외이지만 이러한 사실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아 중증장애인들이 식당이나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검사체계 개편에 따라 발생하는 간병인과 보호자의 (PCR) 검사비용 부담과 불편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이 역시 정부가 지난 3일부터 오미크론 대응체계의 일환으로 60세 이상 고령층 또는 밀접접촉자가 아니면 신속항원검사(RAT)를 먼저 받도록 검사체계가 변경되면서 대형병원 등에서 환자 보호자에게 무료로 제공되던 PCR 검사를 유료로 전환한 것에 따른 주문이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 직접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오늘 발표한 오미크론 대응계획이 현장에서 차질없이 시행되고 안착되어 국민에게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관련 기사 : 문 대통령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 정부 믿고 힘 모아달라" http://omn.kr/1x8l9 )

한편, 브리핑 이후 청와대 핵심 관계자와 기자들이 만난 자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한복을 입은 여성의 등장 등으로 불거진 한복(韓服) 문화공정(文化工程)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이 있었다. 

이에 핵심 관계자는 "한복이 우리 전통의 의복문화란 것은 전 세계가 인정하고 있는 사실로 이에 대해 재론의 여지가 없다"면서 "외교부 등 관련 부처에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덮을 수 없다. 그렇기에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