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제천이라는 도시는 지나가 본 적은 있어도 머물러 본 적은 없었다. 제천은 충북의 다른 지역 중 산과 물이 어우러지는 지역으로 자연자원을 많이 가지고 있는 곳이다. 특히 산 위에서 내려다보이는 청풍명월의 청풍호반은 제천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알려져 있다. 걸어서 올라가는 수고로움을 일부러 선택할 수도 있지만 그나마 조금 덜 고달픈 청풍호반 모노레일을 타면 약 24분 만에 정상까지 올라갈 수 있다. 
 
모노레일
▲ 모노레일 모노레일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상당한 경사를 아주 천천히 올라가는 모노레일을 타고 있으면 한참 동안 풍경이라는 것을 보지 못한 채 숲만 보고 올라간다. 중력의 힘을 느끼면서 같이 간 일행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충분히 나눠볼 수 있는 대화의 시간을 주는 모노레일이다.
 
비봉산
▲ 비봉산 비봉산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어느 정도 올라갔을까. 나무 사이로 청풍호반이 그려지듯이 조금씩 나타나기 시작한다. 이래서 그 시간을 올라오는구나라는 마음의 안식을 가지게 된다. 이 모노레일이 올라가는 산은 비봉산이다. 사방으로 병풍처렴 펼쳐지는 산과 그 아래를 채운 청풍호가 서로 조화를 이루며 경관의 하모니를 만들어낸다.
 
비봉산
▲ 정상 비봉산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그렇게 내리던 비가 그치고 하늘은 누가 색칠해놓은지도 모를 정도로 색감의 조화를 만들어놓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하늘이 푸른데 푸른색만 있지 않고 구름은 흰데 흰색만 있지 않다. 
 
청풍호반
▲ 산 청풍호반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비봉산은 시의 전체적인 지세가 높은 산으로 둘러싸인 분지지형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해주는 곳이다. 충북 제천 청풍에서 봉황의 날개를 타고 날아올라 청풍명월의 비경을 누비는 아름다운 여정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다. 

비록 봉황의 날개를 타고 날아오르지 않고 아주 천천히 올라가는 모노레일이었지만 해발 531m의 명산으로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흡사 다도해를 보는 듯했다. 빼어난 풍광은 마음의 뷰를 확 트이게 한다. 
 
호수
▲ 호수 호수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얼핏 보면 산세가 병풍처럼 펼쳐진 곳에 봉황의 거대한 깃털이 하얀색으로 펼쳐진듯한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케이블카 수송 능력은 시간 당 최대 1,500명, 일일 최대 15,000명까지 가능하다. 올라오는 시간은 모노레일보다 훨씬 짧아서 10여 분 만에 올라올 수 있다. 
 
전망대
▲ 전망대 전망대
ⓒ 최홍대

관련사진보기

 
가장 높은 곳에서 가장 넓은 곳을 보기 위해 구조물을 만들어두었다. 안전하게 가장 높은 곳에서 보고 싶은 것은 모든 사람들의 마음일 것이다. 제천시의 청풍호반을 바라볼 수 있는 곳에 올라 오늘도 하나의 열린 생각을 더했다. 모든 사람이 같은 눈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는 없지만 조금씩은 비슷해질 수는 있다. 

논어의 첫머리에 나오는 문구로 學而時習之, 不亦說乎(배우고 때때로 그것을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가 있다. 청풍호에서 보고 때때로 그것을 마음에 담을 수만 있다면 또한 벅차지 아니한가라는 말로 이날의 여정을 표현해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무엇이든지 쓰는 남자입니다. 영화를 좋아하고 음식을 좋아하며, 역사이야기를 써내려갑니다. 다양한 관점과 균형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조금은 열심이 사는 사람입니다. 소설 사형수의 저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