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려 때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관고동 오층석탑은 이천시 향토유적 제5호이다
▲ 관고리 오층석탑 고려 때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관고동 오층석탑은 이천시 향토유적 제5호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401-2에 소재한 이천시 향토유적 제5호인 '관고리 오층석탑'. 이천 도자기 축제장이 있는 설봉공원 안쪽, 관고리 저수지 안을 지나 토야랜드로 들어가는 길목에 자리하고 있다. 탑의 형태나 규모로 보아서 고려시대의 탑으로 추정되는 이 오층석탑은 훼손이 심해 거의 원형을 알아보기가 힘들 정도이다.

이 탑이 발견이 된 곳은 관고리 저수지 위편 밭.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석재를, 1978년에 수습하여 옛 절터 앞에 복원을 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석재들이 흩어져 있던 곳을 절터라고는 하지만, 어떤 절이었으며 어느 시대에 창건된 것인지 등은 알 수가 없다. 또한 현재 이 탑이 자리하고 있는 곳이 원래 탑이 있던 자리였는지도 알 수가 없다.

훼손이 심한 오층석탑은 이 근처 밭에 흩어져 있던 것을 수습하여 복원시켰다
▲ 오층석탑 훼손이 심한 오층석탑은 이 근처 밭에 흩어져 있던 것을 수습하여 복원시켰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훼손이 심한 오층석탑

탑은 훼손이 너무 심해 원형조차 정확히 파악할 수가 없다. 또한 밭에 흩어져 있던 석재들을 모아 쌓은 탑으로, 한 기의 탑의 석재인지도 불분명하다. 현재의 탑은 기단부와 일층 몸돌이 있고, 그 위에 지붕돌인 옥개석을 오층으로 쌓아올린 형태이다. 만일 이 오층석탑의 석재들이 한 기의 탑이었다고 하면, 상당히 장엄한 탑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고려시대의 탑들은 대개가 장엄하다. 그것은 옛 고토를 회복하려는 뜻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관고리 오층석탑의 경우에도 현재 몸돌이 사라진 채로 쌓아올린 높이만 보아도, 전체적인 규모를 파악할 수가 있다. 현재의 오층석탑은 탑의 상륜부는 존재하지 않고, 전체적으로는 떨어져 나간 부분이 많다.

오층석탑은 1층 몸돌만 있다. 덮개석 5층이 차례대로 쌓여있다
▲ 덮개석 오층석탑은 1층 몸돌만 있다. 덮개석 5층이 차례대로 쌓여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고려 탑의 특징을 지니고 있어

기단은 일석으로 조성된 지대석 위에 4매의 돌을 이용해 기단을 구성하고 있다. 기단의 덮개돌은 일석으로 조성을 했으며, 기단 덮개돌은 약간의 경사를 이루고 있다. 기단의 돌에는 양 우주를 표현하였으며, 덮개돌의 윗면에는 탑의 몸돌을 받을 수 있는 괴임부분을 층이나게 표현하고 있다.

몸돌은 1층만이 남아 있는데 이것도 1층의 몸돌인가는 정확치가 않다. 몸돌 위에는 5층의 덮개동인 옥개석을 쌓아 올렸는데, 그 크기는 층에 따라 점차 줄어들고 있다. 층급은 1층의 덮개돌은 4단으로 표현하고 있고, 2층부터 5층까지의 층급은 각각 3단이다. 덮개돌의 높이는 1층서부터 150cm, 122cm, 100cm, 74cm, 70cm로 줄어들고 있다.

일층 몸돌만 남았으며, 이 몸돌이 일층인가도 확실치 않다
▲ 몸돌 일층 몸돌만 남았으며, 이 몸돌이 일층인가도 확실치 않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현재의 몸돌이 사라진 채 높이가 4.3m에 이르고 있는 점으로 보아, 원래의 이 관고리 오층석탑의 높이는 7~8m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옥개석의 낙수면은 비교적 넓고 평평한 편이다. 옥개석의 하면에 낙수 홈이 없는 것도 이 탑의 특징이다.

전체적인 규모에서 고려의 힘을 느끼다 

4월 4일 오후에 찾아간 관고동 오층석탑. 그저 하나의 조형물처럼 저수지 안쪽에 자리하고 있는 오층석탑은, 멀리서 보아도 그 규모가 상당해 보인다. 2층 이상의 몸돌이 사라졌고 상륜부가 하나도 남아있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높이가 상당하다. 전체적인 규모로 따진다면 상당히 거대한 석탑이었을 것이다.

기단은 평면석 4매로 구성하였으며 덮개돌은 심하게 훼손이 되어있다
▲ 기단 기단은 평면석 4매로 구성하였으며 덮개돌은 심하게 훼손이 되어있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이 탑의 높이가 8m 정도 된다고 하면, 기단석이나 1층에 올려놓은 몸돌의 형태로 보아 비례가 잘 맞지는 않을 듯하다. 이런 탑의 형태는 대개 지방에 거주하는 장인에 의해 조성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으로 많은 부분이 훼손이 되어있지만, 남아 있는 모습만으로도 상당히 위엄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국에 산재한 많은 고려의 석탑에게서 느끼는 강인함이, 관고리 오층석탑에서도 보인다. 이렇게 탑을 장엄하게 조성을 한 것은, 고구려의 옛 고토를 회복하기 위한 염원이 깃들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석탑 하나를 갖고도 느낄 수가 있는 옛 고려의 염원. 오늘 관고리에서 다시 한번 그 기운을 받아간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기인터넷신문과 다음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