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녹색당, 정의당 경남도당은 13일 합천군청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녹색당, 정의당 경남도당은 13일 합천군청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관련사진보기

 
"문준희 합천군수는 합천 LNG태양광복합화력 발전소 건립 추진을 백지화하고 타지역이 아닌 합천군의 미래 에너지 자립을 위해 군민과의 소통에 나서라."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녹색당, 정의당 경남도당이 13일 합천군청 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했다.

합천군과 한국남부발전은 삼가·쌍백면 일원에 'LNG태양광복합화력 발전단지'를 조성한다. LNG 500MW, 태양광 88MW, 수소연료전지 80MW 등 총 668MW급 발전시설이 들어서고, 총 1조 5000억 원이 투자된다.

합천 삼가·쌍백면 일원 주민들은 '반대투쟁위원회(반투위)'를 조직해 활동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환경단체와 정당들이 합천을 찾아 입장을 밝힌 것이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등 단체들은 "문준희 군수는 친환경적 기술을 적용해 군민들이 환경적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LNG화력발전소는 석탄화력발전소 대비 50~80%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기후위기의 주범이다"고 했다.

석탄화력발전은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알려져 있고, 경남에는 삼천포·하동에 14기가 있다.

이들은 "산업의 역군으로 칭송받았던 석탄화력발전은 이제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하루라도 빨리 사라져야 할 대상이 되었다"며 "40여 년 전으로 돌아가보자. 석탄화력발전소가 들어서기 시작했던 경남의 삼천포와 하동의 모습은 어땠을까"라고 했다.

이어 "지금 LNG복합화력발전소가 예정된 합천군에서 벌어지고 있는 갈등의 모습처럼 행정은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부르짖으며 유치환영을 내세웠고 암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등 일상이 파괴된 주민들은 삶터를 지켜내고자 날마다 거리로 나섰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금 삼천포, 하동의 석탄화력발전소의 노동자들은 한시 바삐 직업을 전환해야 할 대상이 되었고 지역은 탈석탄 이후 어떻게 경제생태를 이어나가야할 지 깊은 고민에 빠졌다"고 했다.

이어 "당시 석탄화력발전소가 들어올 것을 적극 추진했던 행정의 수뇌부들은 지금 그 고민의 자리에 없다"며 "후회할 결정을 저지른 자들 대신 뒤치닥거리를 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은 남은 주민들의 몫이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다량의 이산화탄소를 여전히 내뿜기 때문에 2028년이 되면 좌초자산이 되는 LNG화력발전소는, 몇 년 안 되어 석탄화력발전소가 밟았던 전철을 다시 밟을 것"이라며 "그때 문준희 합천군수는 전환의 해법을 제시할 수 있을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똥은 합천군 행정과 남부발전이 누고 그 똥을 치워야 하는 것은 남아 있는 군민들과 미래세대들이다"며 "발생해서는 안 되는 안타까운 일이었지만 주민들이 공무원에게 가축분뇨를 던진 것은 행정이 싼 똥 행정이 가져가라는 분노의 표현이다"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등 단체들은 "문준희 군수는 지역주민들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LNG태양광복합화력 발전소 건립을 강행해서는 안된다"며 "합천군의 미래를 밝힐 수 있는 에너지 자립을 전제로 한 군민과의 소통을 우선해야 한다"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등 단체 대표들은 기자회견 뒤 합천군청에서 문준희 군수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