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라운지에서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를 마친 뒤 가상자산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라운지에서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를 마친 뒤 가상자산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자신의 욕설이 담긴 '160분 통화 녹취록' 논란과 관련해 19일 "제가 욕한 것 잘못했다"라면서 거듭 사과했다. 다만 이 후보는 "그분(친형인 고 이재선씨)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 상태, 정말 참 표현하기 어려운데, 정신적으로 좀 안 좋은 상태에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동작구 신대방 2동 경로당에서 '어르신 공약 발표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인생을 살다 보니 한 개인으로서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니까 사과 드린다"라며 "다시는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재선씨의) 가해 대상이 된 어머니도 지금은 안 계시고 또 상식 밖의 정신질환으로 부모에게 도저히 인간으로서 감내할 수 없는 폭력, 패륜, 이런 걸 저지를 일도 이제는 그분(이재선씨)도 떠났기 때문에 (앞으로) 그럴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이 부분은 법원이, 검찰이 기소했으나 문제가 없는 것으로 법적 판결이 났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제 어머니가 심지어 폭행을 당해 경찰에 자식을 신고했고, 어떻게든지 좀 치료를 해보기 위해서 어머니로서도 진단과 검사를 요청하고 했던 그 가족들의 어려움과 고통에 대해서도 조금은 이해를 부탁 드린다"고 했다.

그는 "제가 형님 부부를 쫓아다닌 일도 있다. 어머니 때문에 그랬다"면서 "치료는 불가능하고 일은 계속 벌어지니 저로선 선택할 방법이 없었다. 제가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이자 국민의힘 특위 소속인 장영하 변호사는 18일, 19일 연이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의 욕설이 담긴 총 160분 분량 통화 녹음 파일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즉각 장 변호사를 고발한 민주당은 "장 변호사가 불법 배포한 이 자료를 선별 편집해 공개하는 행위 역시 선관위 지침에 위배될 뿐 아니라 후보자 비방죄와 선거법 위반에 해당되므로, 즉시 고발 조치 할 것임을 밝힌다"고 공개 경고하는 등 강경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