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지역 27개 시민단체들이 제2의료원 설립을 위해 '새로운 공공병원 설립 대구시민행동'을 발족했다.
 대구지역 27개 시민단체들이 제2의료원 설립을 위해 "새로운 공공병원 설립 대구시민행동"을 발족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가 제2의료원 건립을 위한 용역에 들어간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제대로 된 공공병원을 만들자며 '새로운 공공병원 설립 대구시민행동'을 발족했다.

대구경북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대구참여연대, 생명평화아시아 등 27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구시민행동은 20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의료원 설립과 대구의료원 확충, 의료공공성 강화를 촉구했다.

대구시민행동은 "코로나19 1차 대유행 당시 확진을 받고도 입원할 병실이 없어 대기하다가 죽고 치료가 급한데도 코로나가 의심된다며 병원들이 치료를 거부하는 바람에 죽었다"며 "대구의료원이 코로나 환자를 전담하면서 갈 곳이 없어진 사회적 약자들이 고통받는 현실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어느 도시보다 병원이 많은 대구에서도 공공병원이 부족하면 작은 병원들은 응급환자와 중환자들을 치료할 수 없고 상급 종합병원들은 위험하고 돈 안 되는 환자를 기피하는 사실을 뼈저리게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240만이 사는 도시에 공공병원이 대구의료원 하나밖에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와 맞서기에는 처음부터 역부족이었다"며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해 2월에야 제2의료원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대구시의 공공의료 정책은 여전히 느리고 약하다"고 지적했다.

대구시민행동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제2의료원 설립을 확실히 천명할 것을 촉구하고 병원의 규모와 의료 서비스 면에서도 상급 종합병원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구의료원을 대폭 보강해 감염병 대비 인프라를 확충하고 의료인력 충원, 중증 외상환자 등을 적절히 치료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대선 후부들에게는 공공병원 설립과 관련 예비타당성 면제를 약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구시민행동은 올해의 활동목표로 제2의료원 설립과 대구의료원 확충 등 공공의료 정책의제 구체화, 제2의료원 설립을 위한 공론 형성 및 정부와 대구시의 사업으로 확정, 민주적 추진체계 및 시민의 병원 상 확립, 공공의료 정책의제를 시정과제로 채택할 것 등을 제시했다.

한편 대구시는 제2의료원 설립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다음 달 말에 최종 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지난 19일 열린 중간보고회에서는 제2의료원 건립 필요성이 인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