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는 19일 오전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는 19일 오전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6.1 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19일 오전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가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출정식에는 서 후보를 비롯해 김대진 시당위원장과 광역의원, 기초의원 비례대표 후보들이 참석해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서 후보는 "홍준표 후보는 오후 4시에 출정식을 갖는다고 하는데 저는 새벽 4시에 매천시장을 갔다"며 "이렇게 열심히 하는 후보가 시장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GRDP 매년 꼴찌가 문제가 아니라 청년들이 만 명 이상 떠나는 게 문제"라며 "그래서 시민들이 파랑새를 찾으려고 하는데 멀리서 찾을 필요가 없다. 바로 여러분 곁에 제가 있겠다"고 강조했다.

서 후보는 경기신용보증재단에서의 근무 경험과 증권회사에서 펀드매니저로 일한 경험 등을 내세우며 경제전문가가 대구시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굳이 대기업을 유치하겠다가 아니라 대구에 있는 기업을 키워 대기업 만들고 청년이 살면 된다"면서 "대구 기업을 살리고 청년들이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는 대구시장 후보는 바로 저 자신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서 후보는 "시장에서 수박 경매할 때 전문가들도 색깔만 보고 구매하지 않는다"며 "눈으로 보고 손으로 보고 직접 먹어본 후에 좋은 수박을 구매하듯이 정치인들도 색깔만 보고 선택하면 안 된다"고 민주당 후보에게 관심을 당부했다.

서 후보는 출정식 전 한 지지자로부터 꽃다발을 선물로 받았다. 꽃다발을 건넨 시민은 "지난 대선 이후 민주당에 가입했다"며 "대구에서 민주당 후보가 어렵지만 희망을 주기 위해 꽃다발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또 다른 시민은 출정식이 진행되는 동안 유세차량 앞에서 확성기를 틀고 민주당과 후보들을 비난해 민주당 관계자들과 잠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서 후보 등은 출정식을 마친 후 수성구 동아백화점 수성점으로 이동해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강민구 수성구청장 후보 등과 함께 선거운동을 벌인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는 19일 오전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서재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는 19일 오전 서문시장에서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