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전투표 첫날 삼성2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 모습.
 사전투표 첫날 삼성2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 모습.
ⓒ 정수희

관련사진보기


27일과 28일 이틀간 진행된 6.1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20.62%를 기록해 역대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 강남구의 사전투표율은 18.6%로 서울시에서 가장 낮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 사전투표 투표율은 21.2%로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19.1%)보다는 2.1%포인트 높았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강남(18.6%)·동대문구(19.73%)를 제외한 23개 자치구의 사전투표율은 20%를 넘겠다.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곳은 종로구로 23.9%를 기록한 반면 강남구는 18.6%를 기록해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강남구의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17.34%를 기록했다.

한편, 일반 유권자의 투표 마감 후 진행된 코로나19 확진자 투표 결과 강남구에서는 102명이 투표를 마쳤다. 강남구는 격리자 등 임시외출이 허용된 1358명에게 문자를 발송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