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엄태준 이천시장 후보
 더불어민주당 엄태준 이천시장 후보
ⓒ 엄태준 캠프

관련사진보기

 
엄태준 경기 이천시장 후보가 3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경희 후보 측에서 선거를 불과 이틀 앞두고 악의적인 흑색선전을 펼친다며 중단을 촉구했다. 

엄 후보는 "지난 30일 '송석준과 함께 하는 사람들', '김하식과 함께 희망찾기', '다함께 이천' 등 이천시민 수천명이 가입‧활동하고 있는 네이버 밴드 등 SNS에 '무슨 작당을 하는 걸까?', '질문합니다. 엄태준 시장의 측근들이 함께 땅 산 이유가 알고 싶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며 "관련해 사법당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주 내용은 엄태준 후보의 친구들이 마치 부정한 정보를 이용하여 불법적인 부동산 거래를 한 것처럼 뉘앙스를 암시하는 글들"이라며 "그러나 엄후보는 친구들의 일상적인 부동산 거래를 사전에 알지도 못했을 뿐더러 알 필요도 없는 것인데 마치 측근들이 그 지위나 정보를 이용해서 부동산투기나 불법 거래를 한 것처럼 허위 사실을 게재하였다며 이는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이자,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엄 후보는 "특히, 관변단체 사무국장이라 지칭된 김 모씨는 위 단체에 가입한 사실조차 없음에도 불구하고 사무국장으로 게재돼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경희 후보 측은 "(해당 사안에 대해 ) 저희 쪽은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며 "우리도 할 말이 많다. 그간 나이가 많다는 등 여러 네거티브 등이 있었어도 우리는 무대응으로 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상대편은 우리를 흠집 내는 게 전략인 듯하다"며 "우리는 우리선거를 정해진 시간 안에 우리 선거를 할 테니 엄 시장 측도 준비해놓은 선거 잘 준비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