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5 공동선언 22주년 기념 평화 선언식, 군포시청
 6.15 공동선언 22주년 기념 평화 선언식, 군포시청
ⓒ 군포시

관련사진보기

 
남북 정상이 만나 통일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한 6.15공동선언 22주년을 맞이해 6.15공동선언실천경기중부본부(아래 6.15실천본부)가 15일 경기 군포시청 앞에서 '평화선언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한대희 군포시장(더불어민주당)과 민주당 이학영 국회의원(경기 군포시), 성복임 군포시의회 의장(민주당)과 6.15실천본부 회원 등 40여 명이 참여했다.

한 시장은 "22년 전 오늘 한반도에도 봄이 찾아올 수 있다는 희망을 전 세계에 보여줬지만 통일을 위해서는 아직도 넘어야 할 산들이 많다"며 "6.15 공동선언의 정신으로 한반도 평화통일의 의지와 희망을 되새기자"라고 말했다.

송재영 6.15실천본부 경기중부공동대표는 "6.15 선언에는 자주적 통일 방침과 낮은 단계의 연방제 통일 방안이 나온다"며 "이것이 지금 위기에 처한 한반도의 운명과 미래를 헤쳐 나가는 핵심 구절이 되고 있다"라고 6.15선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상시 경기중부기독교교회협의회 대표는 "민주주의와 평화야말로 우리 밥줄이고 생명의 동아줄"이라며 "6.15 남북공동 선언은 8천만 우리 민족이 함께 되새겨야 할 대헌장입니다. 이 자리가 바로 그 되새김을 자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선영 군포시 민주시민교육센터장 등이 6.15 공동선언 전문을 낭독한 뒤 평화기원 리본을 만드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6.15 실천본부 등은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산본 이마트광장에 평화기원 철조망을 설치해 평화기원 리본을 게시하고, 남북합의 역사 등을 담은 사진들도 전시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