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6‧1지방선거 과정과 결과를 보면, 경남지역은 청년 정치인들의 무덤이었고, 이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선거마다 소모되는 청년 정치를 해소하기 위한 육성‧보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부산‧경남의 문서‧지방예산 분석 전문 시민단체인 '부산경남미래정책'(아래 '미래정책')은 22일 낸 "경남 청년 정치인 잔혹사"라는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 세 차례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역 20‧30대 청년 당선인은 2022년 14명, 2018년 13명, 2014년 5명으로 답보‧정체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경남지역 전체 당선인 대비 20‧30대 당선인은 1~3%대 수준으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15%(245명 중 38명) 정도의 20‧30대 당선인을 낸 부산과 비교해 경남 청년 정치는 초라한 성적표라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미래정책'은 "초라한 성적표의 원인으로 양당이 경남 청년 정치인 증대를 막고 있다며 자당 소속 간판 청년 정치인마저 '소모성 제품'으로 취급한 결과"라고 했다.

구체적 사례로, '미래정책'은 함안군수선거 공천 단수 후보임에도 경선을 강요받은 장종하 경남도의원, 창원특례시장 선거에서 원팀 선언으로 경선‧본선 승리를 이끌고도 인수위부터 배제된 이재환 전 대변인, 선당후사로 도지사 출마를 자처한 신상훈 경남도의원을 꼽았다.

'미래정책'은 "양당이 지역 간판 청년 정치인조차 지키지 않고 다른 지역에서 이적 출마한 청년의 당선을 만드는 등 지역 청년에게 박탈감만 안기고선 지역을 바꾸라고 요구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외국처럼 '청년 할당제'를 도입하고 영국 보수당‧핀란드 정당 사례*에서 착안해 각 당의 당규를 개정해 지역 단위 정책분야 활동 활성화를 제도화 및 지원하는 구조부터 만들어 청년 정치인의 '옥석'을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스웨덴은 35세 미만 청년에게 의석의 25%를 할당하고, 핀란드는 모든 정당이 15~29세 대상 청년 조직 운영하며 20대부터 지방선거 도전 및 진출하고 30대에 장관 직함을 달기도 한다는 것이다. 산나 마린 총리는 34세에 핀란드 총리가 되었다.

'미래정책'은 "지방의원으로 시작해 총리가 된 산나 마린 총리 사례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청년을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며 "유권자의 1/3을 초과한 20‧30대의 대표성을 발현조차 못하게 하는 실태는 철퇴 대상"이라고 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양당은 청년을 기성세대의 권력 획득 및 유지를 위한 도구로 보는 악습부터 철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산.경남지역 지방선거 20대, 30대 당선인 수 현황(기준 설정 시 20세 미만 출마자는 20대에 포함하는 것으로 함)
 부산.경남지역 지방선거 20대, 30대 당선인 수 현황(기준 설정 시 20세 미만 출마자는 20대에 포함하는 것으로 함)
ⓒ 부산경남미래정책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