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명근 화성시장은 10일 글로벌 반도체기업 ASML 코리아의 이우경 대표이사를 만나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10일 글로벌 반도체기업 ASML 코리아의 이우경 대표이사를 만나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 화성시

관련사진보기

 
정명근 화성시장은 10일 화성시청에서 글로벌 반도체기업 ASML 코리아의 이우경 대표이사와 만나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 될 경우 일자리 창출과 세수 확보는 물론 반도체 산업 경쟁력 확보까지도 기대를 모은다. 특히 정명근 시장의 핵심 공약인 '테크노 폴'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앞서 화성시와 ASML 코리아는 지난해 11월 동탄 2신도시에 약 2400억 원을 투입해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부지 면적은 1만 6천㎡이며, 1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사무소와 심자외선(DUV)·극자외선(EUV) 트레이닝센터, 재제조 센터 건립 등이 예정돼 있다.

이우경 대표이사는 정명근 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시의 지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시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 시장은 "반도체 클러스터는 민선 8기 핵심 공약인 '테크노 폴'과도 연계돼 산업, 연구, 교육, 투자, 일자리까지 반도체 선도 도시로서의 위상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며 "클러스터 조성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10일 글로벌 반도체기업 ASML 코리아의 이우경 대표이사를 만나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10일 글로벌 반도체기업 ASML 코리아의 이우경 대표이사를 만나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논의했다.
ⓒ 화성시

관련사진보기

 
두 사람은 이날 면담에서 ASML 화성 반도체 클러스터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추진 일정을 논의했다.

한편, ASML은 반도체 미세 공정에 필요한 극자외선(EUV) 노광장비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반도체 제조 기술 중 가장 중요한 노광 분야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실 너머의 진실을 보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선임기자(지방자치팀)


연도별 콘텐츠 보기